기사검색

심장 살리는 바이오잉크 ‘심장패치’ 개발

서울성모병원 박훈준 교수팀, 중증 허혈성 심장질환자에게 새 치료 기회 열릴 듯

가 -가 +

이상철 기자
기사입력 2020/03/27 [14:16]

▲ 박훈준 교수

【후생신보】  심근경색 부위 혈관과 심장근육을 재생시키는 바이오잉크 심장패치가 개발돼 기존 치료법으로 완치가 불가능한 중증 허혈성 심장질환 환자들에게 새로운 치료 기회가 열릴 것으로 기대된다.

 

가톨릭대 서울성모병원 순환기내과 박훈준 교수팀(박봉우 박사과정, 정수현 연구원)은 홍콩시립대 반기원 교수, 포스텍 장진아 교수팀(산스크리타 다스 박사)과 함께 기능강화 엔지니어링 줄기세포를 이용해 성체줄기세포의 기능을 극대화시킬 수 있는 생체 내 자극(In vivo priming) 전략을 수립하고 심근경색 부위의 혈관과 심장근육을 재생시키는 패치형 심근경색 치료제를 개발하는데 성공했다고 밝혔다.

 

이번 연구는 가톨릭중앙의료원 산하 가톨릭세포치료사업단의 골수유래 중간엽 줄기세포(가톨릭 마스터세포)와 (주)에스엘바이젠이 개발한 HGF(간세포성장인자) 발현 엔지니어링 줄기세포를 이용해 진행됐는데 포항공대 장진아 교수팀이 제공한 심장유래 세포외기질 바이오잉크에 총 1× 106개(1:1)의 세포를 봉입해 3D 심장패치를 제작했다.

 

또한 HGF 발현 엔지니어링 중간엽 줄기세포는 체내에서 장기 생존하면서 발생될 수 있는 안전성 문제를 차단하고 세포 분열과 분화를 조절하기 위해 체내 이입 시 100cGy의 방사선을 조사해 최종 세포주를 만들었다.

 

특히 심근경색 동물모델에 제작한 3D 심장패치를 이식해 심기능 호전 여부를 확인한 결과, 골수유래 중간엽 줄기세포/HGF 발현 엔지니어링 중간엽 줄기세포의 혼합세포군에서 심근경색 대조군 및 단독세포 패치군에 비해 좌심실의 심구혈률 및 구획단축률이 향상된 것으로 나타났다.

▲ 기능강화 줄기세포를 이용한 중간엽줄기세포 혼합 심장패치의 효과 및 개념.

또한 심근경색 후 유발되는 섬유화를 감소시키고 모세혈관 밀도를 증가시켜 재형성(adverse remodeling)을 방지하는 효과도 확인됐다.

 

이번 연구의 공동 교신저자인 박훈준 교수는 “골수유래 중간엽 줄기세포와 HGF를 발현하는 엔지니어링 줄기세포를 혼합한 3D 심장패치는 임상 적용 가능성이 있는 새로운 복합세포 융합 플랫폼으로, 기존 줄기세포치료가 가진 한계를 극복한 점에서 의의가 크다”며 “특히 기존 치료법으로 완치가 불가능한 중증 허혈성 심장질환 환자들에게 새로운 치료 기회가 열릴 것”이라고 강조했다.

 

박 교수팀의 이번 연구는 저명한 국제학술지인 ‘사이언스 어드밴시스(Science advances, IF 12.8)’에 3월 25일자로 게재됐다.

 

한편 심혈관계 질환은 전 세계 사망원인 중 가장 큰 원인으로 꼽히고 있다. 심장은 끊임없이 수축과 이완을 반복해 혈액을 전신으로 공급하는 펌프 역할을 한다. 심혈관이 갑자기 막히게 되면 심장 근육의 심각한 손상을 초래하고 손상된 이후에는 재생능력이 떨어져 점차 본래의 기능을 상실하면서 심부전에 빠지고 결국 사망까지 이르게 된다.

 

특히 심장재생 분야는 전 세계적으로 성체줄기세포 연구가 꾸준히 이뤄지고 있으나 임상시험 결과 약 2~4% 정도의 심구혈률 개선 효과를 보이고 있어 성체줄기세포를 이용한 치료법은 효과가 미흡하다.

트위터 페이스북 카카오톡 카카오스토리 band naver URL복사
URL 복사
x
  • 위에의 URL을 누르면 복사하실수 있습니다.

PC버전 맨위로

Copyright ⓒ 후생신보.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