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검색

'코로나 19' 확진자 및 격리자를 위한 심리사회방역 지침 발표

트라우마스트레스학회,‘확진자 및 격리자, 최악의 상황에 대한 상상을 멈추는 활동 강조

가 -가 +

윤병기 기자
기사입력 2020/03/27 [09:18]

【후생신보】 한국트라우마스트레스학회에서는 코로나19로 인해 1차 피해를 겪고 있는 확진자 및 격리자를 위한 심리사회방역지침 및 카드뉴스를 발표하고 건강하게 사회에 복귀할 수 있도록 응원했다.
 

 

학회에서는 최악의 상황에 대한 상상을 멈추고 스트레스를 줄이는 활동 중 실천할 수 있는 작은 것부터 시작하기를 권하였으며, 확진자 및 격리자들의 심리사회방역지침을 위해 카드뉴스를 제작했다. 


확진자와 격리자는 감염병의 1차 피해자
 

감염병 재난에서 확진자 및 격리자는 재난에 가장 직접적으로 노출된 1차 피해자다. 이들은 자신의 생명과 건강에 대한 걱정뿐만 아니라, 물리적 격리, 사회적 고립과 차별, 경제적 피해 등 다양한 스트레스원에 노출될 수 있다. 
 

이로 인해 감염병 확진자와 격리자는 분노, 불안, 공포, 우울감, 무력감 등 다양한 심리적 어려움을 경험할 수 있다. 한국트라우마스트레스학회(회장 현진희)는 최악의 상황에 대한 상상을 멈추고 스트레스를 줄이는 활동 중 실천할 수 있는 작은 것부터 시작하기를 권하였으며, 확진자와 격리자를 위한 심리사회방역지침과 카드뉴스를 제작했다. 

 

확진자와 격리자의 정신건강에 대한 관심 필요
 

한국트라우마스트레스학회장 현진희(대구대학교 사회복지학과)교수는 “마음 고생이 가장 크실 확진자와 격리자에 대한 심리사회지침과 카드뉴스를 먼저 제작하였다”면서 “확진자와 격리자가 건강하게 회복하는데 조금이라도 보탬이 되길 희망한다”고 말했다. 
 

지침과 카드뉴스에 따르면 확진자와 격리자에게 나타나는 다양한 심리는 정상적인 스트레스반응이며, 잘못된 것이 아니라 누구나 겪는 일이라는 것을 알아두는 것이 도움이 된다고 한다. 또한 격리기간동안 스트레스를 줄이는데 도움이 되는 활동을 소개했으며, 만약 극심한 스트레스로 인해 일상생활이 어려울 때에는 정신건강전문가의 도움을 받는 것을 추천했다.

 

힘든 마음을 표현할 수 있도록 전문가와의 상담 체계가 구축됨 
 

지침은 확진자와 격리자뿐만 아니라 가족과 지인이 도울 수 있는 방법, 방역당국의 역할도 담겨있다. 지침 제작에 참여한 이정현 정신건강의학과 전문의(국립정신건강센터 국가트라우마사업부)는 “어려운 시기에는 힘든 마음을 표현할 수 있도록 안정감을 느낄 수 있는 사회적 분위기가 형성되는 것이 중요하다. 확진자 및 가족을 위한 유선상담, 격리자와 일반국민을 위한 유선상담 체계가 별도로 구축되어 있고 카드뉴스에서 연락처를 확인할 수 있다.”고 안내했다. 
 

또한 이정현 전문의는 “감염병 두려움이 타인에 대한 경계로 이어지는 것은 자연스러운 현상이지만, 비난과 분노로 서로에게 상처주는 것을 멈추어야 하며 치료와 격리를 끝내고 돌아온 분들을 따뜻하게 맞아주는 것이 필요하다”고 강조했다.

 

국민에게 쉽게 다가갈 수 있는 카드뉴스와 웹툰으로 정보제공

 

한국트라우마스트레스학회는 국민들에게 쉽고 편안하게 메시지가 전달될 수 있도록 감염병 심리사회방역지침의 일부를 카드뉴스와 웹툰으로 제작하여 누구나 학회 홈페이지(http://kstss.kr)를 방문하면 실시간 자료를 확인해 볼 수 있다.

 

트위터 페이스북 카카오톡 카카오스토리 band naver URL복사
URL 복사
x
  • 위에의 URL을 누르면 복사하실수 있습니다.

PC버전 맨위로

Copyright ⓒ 후생신보.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