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검색

김성 교수, 삼성창원병원서 새출발

가 -가 +

문영중 기자
기사입력 2020/03/25 [16:23]

【후생신보】 삼성서울병원 소화기외과 김성 교수<사진>가 내달 1일부터 성균관대 삼상창원병원에서 새롭게 진료에 나선다. 김성 교수는 최근 65세 정년을 맞은 바 있다.

 

김 교수는 삼성서울병원에서 근무한 18년 동안 총 7,100건의 위암 수술을 시행한 국내 위암 분야 명의로 꼽힌다. 1년 평균 400건에 가까운 위암 수술을 진행한 꼴이다.

 

위암은 우리나라 국민 암 발생률 1위를 차지할 정도로 흔한 암으로 조기에 발견하면 95% 이상 완치를 기대할 수 있다.

 

김성 교수는 “수도권 대형병원의 의료서비스를 지역에서도 받을 수 있기를 희망하는 지역민들의 기대에 부응하기 위해 최선을 다 하겠다”는 소감을 밝혔다.

트위터 페이스북 카카오톡 카카오스토리 band naver URL복사

삼성서울병원,삼성창원병원,김성 교수,위암,명의, 관련기사

URL 복사
x
  • 위에의 URL을 누르면 복사하실수 있습니다.

PC버전 맨위로

Copyright ⓒ 후생신보.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