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검색

아동병원협회, 소아암 환자에 마스크 10만 장 기부

가 -가 +

문영중 기자
기사입력 2020/03/24 [16:33]

【후생신보】 대한아동병원협회(회장 박양동)와 대한소아청소년과학회(이사장 은백린)가 전국 4,300여명의 소아암 환자와 가족을 위해 확보한 마스크 10만장을 오늘(24일)부터 순차적으로 전달할 예정이라고 밝혔다.

 

두 단체는 “소아암 환자의 경우 정부의 마스크 5부제 시행에도 불구하고 구입에 어려움을 겪는 사각지대에 놓여 있다”며 “대한적십자사의 적극적인 지원을 통해 이번에 소아암 환자 등에게 마스크를 전달할 수 있게 됐다”고 설명했다.

 

아동병원협회 박양동 회장은 “소아암 환자들에게 마스크는 필수품인데도 불구하고 이를 구하지 못해 발만 동동 구르는 소아암 부모들의 소식을 들었을 때 너무 안타까웠다”며 “오늘터 한국백신(대표이사 하성배)의 물류 지원을 받아 전국 소아암 환자 및 가족 등에게 순차적으로 전달된다”고 밝혔다.

 

은백린 이사장도 “코로나19로 마스크 구입을 위해 줄서기를 하는 등 국민들이 마스크 구입에 어려움을 겪고 있는데 특히 소아암 환자의 경우 반드시 마스크를 착용해야 하는 기저질환자로 더욱 심각하다”며 “이번에 전달되는 마스크가 소아암 환자와 가족들에게 큰 힘이 되기를 간절히 바란다”고 말했다.

 

이에 한국백혈병소아암협회와 한국어린이재단은 “소아암 환자에게 있어 마스크는 반드시 필요한데 코로나19로 인한 마스크 대란으로 인해 그동안 구입 등이 매우 힘들어 병마와 싸우고 있는 아이들이 난감한 상황이었는데 대한아동병원협회와 대한소아청소년과학회가 소아암 환자와 환자 가족 등을 위해 소아용 보건용 마스크 등을 기부해 한시름 덜게 됐다”고 전하고 감사의 뜻을 전했다.

트위터 페이스북 카카오톡 카카오스토리 band naver URL복사
URL 복사
x
  • 위에의 URL을 누르면 복사하실수 있습니다.

PC버전 맨위로

Copyright ⓒ 후생신보.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