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검색

집 밖은 위험해 ··· 코로나 걱정에 늘어난 홈술족

코로나19 인식조사 10명 중 9명 외부활동 자제
전년대비 1,2월 편의점 주류·간편 안주 판매 증가

가 -가 +

윤병기 기자
기사입력 2020/03/18 [10:12]

【후생신보】 #30대 초반의 직장인 A씨는 요즘 무력감에 빠졌다. 코로나19가 확산되면서 퇴근 후 즐겼던 필라테스, 독서 모임 등이 잠정 중단된 것은 물론 저녁 약속까지 모두 취소되었기 때문이다. 주말에도 나들이는 커녕 제대로 된 외출도 하지 못한 채 집에만 있는 날들이 이어지다 보니 삶이 멈춘 듯한 기분이다. 그나마 퇴근 길에 집 앞 편의점에서 맥주를 사와 저녁을 먹으며 마시는 것이 유일한 삶의 낙이 되어버렸다.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확산으로 ‘사회적 거리두기’가 일상이 된 가운데 외부 활동을 자제하는 대신 홈술(집에서 마시는 술)로 답답함과 스트레스를 해소하는 사람들이 늘고 있다. 전문가들은 코로나19 사태가 장기화되고 있는 만큼 이로 인한 스트레스를 음주로 해결할 경우 우울증, 알코올 의존증 등의 질환으로 이어질 수 있다는 입장이다.

 

최근 한국리서치에서 발표한 코로나19 인식조사에 따르면 응답자 10명 중 9명 이상이 코로나 발생 이전에 비해 외부 활동을 자제한다고 답했다. 음식 주문배달, 홈쇼핑 이용이 늘었다는 응답도 과반 이상이었다.

 

보건복지부 지정 알코올 질환 전문 다사랑중앙병원 이무형 원장은 “코로나19 바이러스로 인한 확진과 사망 소식이 연일 계속되면서 많은 사람들이 불안과 스트레스를 호소하고 있다”며 “특히 제한된 외부 활동에 대한 답답함을 홈술로 해소하는 경우가 많은데 정신적 고통을 달래기 위해 마시는 술은 약이 아닌 독이 되는 만큼 주의가 필요하다”고 지적했다.

 

실제로 편의점업계에 따르면 2020년 1~2월 맥주 매출은 전년 대비 GS25 12.3%, CU 4.3%, 세븐일레븐 6.8%, 이마트24는 26.8%의 증가율을 보였다. 늘어난 홈술족에 주류와 함께 안주 판매가 증가하자 편의점과 식품업체들은 이들을 사로잡기 위한 간편 안주 제품을 앞다투어 출시하고 있다. 다음달 3일부터는 스마트폰 앱 등 온라인으로 맥주 등의 주류를 주문한 뒤 음식점이나 편의점에서 찾아가는 것이 가능해져 홈술족이 더욱 늘어날 전망이다.

 

다사랑중앙병원 정신건강의학과 이무형 원장은 “편안한 분위기에 마시는 홈술은 자제가 어렵기 때문에 본인도 모르는 사이 음주의 양과 횟수가 늘어나 잘못된 음주습관이 생기기 쉽다”며 “외출이 어려운 대신 홈술을 즐기고 싶다면 술 마시는 횟수와 양을 정해놓고 마시는 등 건강한 음주습관을 만들기 위한 노력이 필요하다”고 말했다.

 

우울한 상황에서의 음주는 오히려 스트레스에 취약하게 만들 뿐이다. 술에 포함된 알코올은 스트레스에 반응하는 시상하부, 뇌하수체, 부신피질축을 자극해 스트레스를 악화시킨다. 또한 우울한 기분을 술로 달래는 경험이 반복되면 우리 뇌에 ‘스트레스=술’이라는 공식이 생겨 스트레스를 받을 때마다 술이 생각나게 된다. 그럴 경우 알코올에 대한 의존성이 점점 강해져 결국 다시 일상에 돌아와도 술이 없으면 허전함을 느끼고 계속해 음주를 이어가게 될 가능성이 높다.

 

다사랑중앙병원 이무형 원장은 “코로나19의 예방 백신과 치료제가 부재한 상황에서 불안을 느끼는 것은 지극히 정상적인 반응”이라며 “그러나 적정 수준을 넘은 과도한 불안과 우울은 면역력을 포함한 모든 건강 요소를 해칠 수 있다”고 전했다.

 

이어 이 원장은 “코로나 사태가 장기전으로 돌입한 만큼 지금 가장 필요한 것은 술이 아닌 부정적 감정을 잘 다스릴 수 있는 심리적 방역”이라며 “뉴스를 하루에 한 번만 보거나 요리, 독서와 같은 취미생활에 집중하는 등 스스로 통제 가능한 활동으로 주의를 전환해 불안과 우울에 빠지지 않도록 힘써야 한다”고 조언했다.

 

 

 

트위터 페이스북 카카오톡 카카오스토리 band naver URL복사
URL 복사
x
  • 위에의 URL을 누르면 복사하실수 있습니다.

PC버전 맨위로

Copyright ⓒ 후생신보.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