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검색

고대의료원, TK에 의료인력 이어 인공호흡기 지원

가 -가 +

문영중 기자
기사입력 2020/03/17 [16:28]

▲ 고려대 구로병원 중환자실 김민철 간호사가 대구동산병원 중환자실에서 코로나19 중증환자를 돌보고 있다.

【후생신보】 고려대의료원이 대구․경북(이하 TK) 지역에 대한 지원을 아끼지 않고 있다.

 

고려대의료원(의무부총장 겸 의료원장 김영훈)은 지난 13일 계명대학교 대구동산병원에 코로나19 중증환자 치료를 위해 인공호흡기 3대, 방호장비 등 의료물품을 긴급 지원했다. 이번 지원은 같은 날 고려대의료원에 고대경제인회가 코로나19 극복을 위해 써달라며 기부한 2억 3,300만 원 중 일부로 이뤄졌다.

 

17일 오늘 0시 00분 현재, 국내 코로나19 사망자는 81명이다. 중증 이상인 확진자는 100여명에 달하고 대구에서만 인공호흡기 등 생명유지장치를 사용해야만 하는 중증환자도 63명에 이른다. 중환자 치료에 필요한 전문인력과 장비는 부족해 지원이 절실한 상황이다.

 

고려대의료원은 지난 9일 계명대 대구동산병원에 중증환자 치료를 위해 고려대 호흡기내과 김재형 교수(중환자의학회 기획이사)를 파견한 바 있다.

 

김재형 교수는 “전반적인 코로나19 확진자의 발생은 잦아들고 있지만, 중환자 발생은 증가하고 있다”면서, “대구·경북의 중환자 진료시스템 구축과 다른 지역으로의 중환자 이송체계가 시급하다“고 강조했다.

 

고려대의료원은 중증환자 치료를 위한 다각적인 지원책을 이어나갈 계획이다. 고려대 김영훈 의무부총장은 “하루 24시간이 모자랄 정도로 현장에서 매우 급박한 상황들이 이어지고 있다”면서, “교우를 비롯한 많은 국민들께서 따뜻한 도움과 응원을 보내주시는 만큼 가용한 의료자원을 총동원해 집중 지원할 것”이라고 말했다.

트위터 페이스북 카카오톡 카카오스토리 band naver URL복사

고려대의료원, 계명대 동산병원, 코로나19, 김영후 의무부총장, 김재형 교수, 중환자의학회, 관련기사

URL 복사
x
  • 위에의 URL을 누르면 복사하실수 있습니다.

PC버전 맨위로

Copyright ⓒ 후생신보.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