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검색

울산 ‘이손요양병원’, 코로나 19에 뚫려

가 -가 +

문영중 기자
기사입력 2020/02/27 [20:10]

【후생신보】요양병원협회 수장의 병원도 메르스19에서 자유롭지 못했다.

 

27일, 보건당국에 따르면 울산시 울주군 소재 이손요양병원에 근무하는 작업치료사 A(25세, 여)씨가 코로나19로 확정 판정을 받았다. 이손요양병원은 요양병원협회 손덕현 회장이 운영하는 병원이었다. 

 

A 씨는 지난 26일 확진 판정을 받은 13세 중학생의 언니로, 방학을 맞아 놀러 온 동생으로부터 감염된 것으로 보건당국은 파악했다. 

 

이손요양병원은 추가 확산을 막기 위해 신속한 조치에 나섰다. A씨 확진을 인지한 즉시 자발적 폐쇄에 들어 간 것. A 씨와 접촉한 것으로 알려진 동료 7명과 환자 11명은 격리 조치됐다. 방역 당국은 소독에 나섰다. 환자 의료진 대부분이 마스크를 착용한 것으로 전해지고 있다.

 

이손요양병원은 423병상 규모로 394명의 환자가 입원 중이었다. 의사 13명, 간호인력 112명, 재활치료사 61명, 행정요원 65명이 근무 중이다.

 

한편, 이손요양병원장이자 요양병원협회 수장인 손덕현 회장은 요양병원의 이미지 개선을 위해 부단히 노력해 왔다. 특히, 솔선수범하며 4무 2탈 정착시키고 존엄케어를 실현하기 위해 꾸준히 노력해 온 인물이다. 

트위터 페이스북 카카오톡 카카오스토리 band naver URL복사
URL 복사
x
  • 위에의 URL을 누르면 복사하실수 있습니다.

PC버전 맨위로

Copyright ⓒ 후생신보.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