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검색

산모 프탈레이트 노출, 소아 근육성장에 악영향

서울대 환경보건센터, 근육지수 감소 확인…각별한 주의 필요

가 -가 +

이상철 기자
기사입력 2020/02/27 [10:15]

【후생신보】  임신 중 산모가 내분비계 교란물질인 프탈레이트에 노출되면 소아 근육 성장에 나쁜 영향을 미치는 것으로 밝혀졌다.

 

서울대 환경보건센터(센터장 홍윤철) 연구진은 개인 생활용품, 가공 및 포장 식품, 가정용품 등에 들어있는 내분비계 교란물질(환경호르몬) 프탈레이트에 임신 중 산모가 과다하게 노출되면 산모의 아이들의 생후 근육 성장이 저해되는 것으로 확인됐다고 밝혔다.

 

서울대 환경보건센터는 2008년부터 2010년까지 서울, 경기, 인천 등 수도권 내에서 모집된 임신 중 산모의 환경성 요인 노출을 조사하고 그 출생아를 대상으로 만2세, 만4세, 만6세, 만8세 시기에 추적검사를 통해 아이의 환경위험요인 노출 검사를 진행하고 있다.

 

연구진은 임신시기에 소변 및 혈액검사를 통해 환경위험요인 노출 조사를 실시하고 산모의 아이들의 체 성분 검사를 6세 때 수행해 산전 프탈레이트 노출과 근육 발달 사이 관계를 분석했다.

 

산전 프탈레이트 노출은 프탈레이트 중 가장 많이 사용되는 DEHP, DBP의 생체 내 대사체를 소변에서 측정해 확인했고 근육 발달은 골격근량을 키의 제곱으로 나눈 근육지수(Skeletal mass index, kg/m3)를 통해 평가했다.

 

연구 결과, 산모의 프탈레이트 노출이 2배 증가할 때, 6세 어린이의 근육지수가 -0.07~-0.09kg/m3 감소했으며 특히 여자 아이는 -0.11~-0.15kg/m3 감소가 관찰되었는데 이는 전체 근육지수 중 1~2%에 해당하는 수치이다.

 

연구진은 특히 여자 아이의 근육 성장이 임신 중 산모의 프탈레이트 노출 정도에 영향을 받을 수 있다고 밝혔다.

 

홍윤철 센터장은 “프탈레이트는 근육 성장에 있어서 역할을 하는 안드로겐과 인슐린 유사성장인자를 교란해 근육 성장에 악영향을 미친다고 알려졌다”며 “특히 태아의 경우 환경적 요인에 취약한 시기이므로 프탈레이트 등 내분비계 교란물질 노출을 각별히 주의할 필요가 있다”고 강조했다.

 

한편 이번 연구결과는 국제학술지 “환경연구’(Environmental research)에 최근 발표됐다.

트위터 페이스북 카카오톡 카카오스토리 band naver URL복사
URL 복사
x
  • 위에의 URL을 누르면 복사하실수 있습니다.

PC버전 맨위로

Copyright ⓒ 후생신보.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