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검색

시흥시화병원, 코로나 19 ‘국민안심병원’ 지정

이동식 음압 장치 설치한 외부 선별진료실에서 분류 및 진료

가 -가 +

윤병기 기자
기사입력 2020/02/27 [08:57]

【후생신보】 시흥시화병원이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에 대해 안심하고 진료를 받을 수 있는 '국민안심병원'으로 지정됐다고 26일 밝혔다. 

 


'국민안심병원'은 일반 환자와 동선을 분리해 호흡기 환자를 전용구역에서 별도로 진료하는 의료기관으로 병원을 찾는 환자들이 코로나19 감염 불안을 덜고 보다 안심하고 진료를 받을 수 있도록 시스템을 구축해야 지정받을 수 있다.

 

시흥시화병원은 코로나19 감염 예방과 확산 방지를 위해 지난달 20일부터 호흡기 질환 유증상자를 별도 진료하는 '선별진료실'를 운영해 왔다. 특히 입원환자 보호자 1인을 제외한 면회객을 전면 제한하고, 병원 출입자는 발열 확인, 명부 작성, 손 소독 시행 등 절차를 거친 뒤 마스크를 착용하고 나서야 출입할 수 있도록 조치하고 있다. 

 

아울러 방문객 통제, 철저한 의료진 방호 등 높은 수준의 병원감염 예방 및 관리 활동으로 지역거점병원으로서 모든 책임과 역할을 다하고 있다.  

 

현재 의심환자가 병원을 방문할 경우 이동식 음압 장치를 설치한 외부 선별진료실에서 분류 및 진료를 진행하고 있으며 엑스레이 촬영이 가능한 이동식 건강검진 버스를 24시간 대기시켜 바로 검사가 가능하게끔 조치를 취하는 등 신종 코로나 바이러스 차단을 위해 온 힘을 쏟고 있다. 
 
최병철 이사장은 “메르스 사태 당시 국민안심병원으로 지정되어 선제적이고 모범적인 대처로 내원객의 건강을 책임진 경험이 있다.”라며 “이번 코로나19 사태에 대해서도 지역주민들의 믿음을 밑거름 삼아 안심하고 병원을 찾을 수 있도록 감염 예방 및 관리활동을 실시하겠다.”라고 전했다.

트위터 페이스북 카카오톡 카카오스토리 band naver URL복사
URL 복사
x
  • 위에의 URL을 누르면 복사하실수 있습니다.

PC버전 맨위로

Copyright ⓒ 후생신보. All rights reserved.

2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