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검색

“의료진 마스크 없이 진료하는 상황 올 수도”

요양병원협회 “유령도시 TK 마스크 품귀 현상”…정부 시급히 나서야

가 -가 +

문영중 기자
기사입력 2020/02/26 [09:19]

【후생신보】 요양병원들이 정부에 신속한 마스크 지원을 촉구하고 나섰다. 의료기관 중에서도 요양병원들은 특히 감염에 가장 취약한 것으로 알려지고 있다.

 

마스크 품귀 현상은 코로나19로 유령 도시로 변해 가고 있는 ‘대구와 경북’(이하 TK) 지역이 더 심한 것으로 전해지고 있다.

 

대한요양병원협회 ‘코로나19 대응본부(본부장 손덕현, 사진)’에 따르면 25일 현재, TK지역 요양병원의 마스크 재고를 조사한 결과 대부분 1~2일치 밖에 없을 정도로 물량 확보에 애를 먹고 있다.

 

대구의 A요양병원 원장은 “마스크를 구할 방법이 없다”면서 “거래업체에 부탁해 겨우 100장 씩 구입하고 있긴 한데 하루 이틀치에 불과해 걱정”이라고 말했다.

 

경북의 B요양병원 관계자는 “지금 요양병원에서 가장 시급하게 해결해야 할 문제가 마스크 지원”이라면서 “마스크가 의료기관에 우선 공급될 수 있도록 정부가 나서지 않으면 의료진이 마스크도 착용하지 않고 진료해야 하는 상황이 올 수도 있다”고 우려했다.

 

상황이 이렇다 보니 임시방편으로 덴탈마스크 안쪽에 면마스크를 대고 버티는 사례까지 나오고 있다.

 

대구의 C요양병원 관계자는 “마스크를 구할 수 없다보니 면마스크와 덴탈마스크를 겹쳐 사용하고, 면마스크를 빨아서 다시 쓰는 수밖에 없다”면서 “정부가 대구를 감염병 특별관리지역으로 지정해놓고 아무런 지원도 하지 않아 답답하기만 하다”고 토로했다.

 

한편, 대한요양병원협회 손덕현 회장은 지난 25일 병원협회 주관 ‘코로나19 비상대응본부’ 회의에 참석, 코로나19 검체 채취키트를 전국 요양병원에 우선 보급해 줄 것을 건의했다. 또, 급성기에서 요양병원으로 환자 전원시 사전 코로나19 검사를 의무화해 달라고 정부 측에 요청하기도 했다.

트위터 페이스북 카카오톡 카카오스토리 band naver URL복사
URL 복사
x
  • 위에의 URL을 누르면 복사하실수 있습니다.

PC버전 맨위로

Copyright ⓒ 후생신보.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