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검색

서울대병원, 오늘부터 대구‧경북 환자 전화 상담‧처방

선별된 환자 일부 전화 상담·지역 약국으로 처방전 팩스 발송

가 -가 +

이상철 기자
기사입력 2020/02/25 [15:42]

【후생신보】  서울대병원이 오늘(25일) 오후부터 ‘코로나 19’ 감염 확산 관련, 외래환자 전화 상담 및 처방을 시작한다고 밝혔다.

 

기준은 대구‧경북 소재 주소지로 등록된 환자로 각 진료과 외래에서 진료예정일 하루 전에 대상 환자를 의사가 선별하고 상담 시간을 환자에게 통보한다.

 

진료일에는 상담 종료 후 필요한 처방전을 환자 주소지 인근의 약국으로 팩스 전송하고 찾아갈 위치를 안내할 예정이다.

 

이에 앞서 지난 21일 총리 주재 보건복지부 코로나 19 대응회의에서 의사의 판단에 따라 안전성 확보가 가능한 경우, 환자가 병원을 직접 방문하지 않고도 전화 상담 및 처방을 받을 수 있도록 한시적으로 허용한 바 있다.

 

서울대병원은 변경된 지침으로 향후 ‘코로나19’ 감염 확산 속도가 줄어들 때까지 한시적으로 운영하게 된다.

 

한편 서울대병원 관계자는 “코로나 19 감염 확산 속도가 급격히 빨라짐에 따라 정부 가이드라인 준수 하에 전화 상담을 시행할 예정”이라고 밝혔다.

트위터 페이스북 카카오톡 카카오스토리 band naver URL복사
URL 복사
x
  • 위에의 URL을 누르면 복사하실수 있습니다.

PC버전 맨위로

Copyright ⓒ 후생신보.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