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검색

감염 취약한 요양병원, 코로나19 무방비?

요양병원협회, 복지부에 보건용 마스크, 검체 채취 키트 간절히 요구

가 -가 +

문영중 기자
기사입력 2020/02/24 [17:37]

【후생신보】 요양병원 업계가 코로나19 검체 채취 키트 우선 공급과 급성기서 요양병원으로 환자 전원시 코로나 19 검사 의무화를 정부 측에 건의하고 나섰다.

 

대한요양병원협회 ‘코로나19 요양병원 대응본부’(본부장 손덕현)는 24일 이 같은 내용의 건의를 복지부 측에 공식 요청했다. 모두 코로나19 확산 방지를 위해서지만 정부 측의 답변은 늦기만 한 모습이다.

 

협회는 코로나19가 급속히 확산하자 지난 21일 지역 시도회 중심의 ‘코로나19 요양병원 대응본부’를 발족한 바 있다.

 

대응본부는 “감염에 취약할 수밖에 없는 요양병원에서 코로나19 감염자가 발생할 경우 걷잡을 수 없는 상황에 놓일 수 있다”며 “감염증의 확산을 막기 위해 요양병원에 전폭적인 지원을 해 달라”고 당부했다.

 

우선 대응본부는 코로나19 의심환자에 대한 신속한 검사가 중요한 만큼 검체 채취 키트를 전국 요양병원에 보급해 줄 것을 건의했다. 또, 급성기병원에서 요양병원으로 환자를 전원할 때 코로나19 검사를 의무화하고, 음성판정을 받은 환자에 한해 전원해 줄 것도 요구했다.

 

손덕현 본부장은 “요양병원은 감염 취약자가 대부분이기 때문에 전원 예정인 환자 모두 검사하는 선제적 대응이 필요한 시점”이라고 강조했다.

 

앞서 대응본부는 마스크, 세정제, 방호복 등의 지원도 절실한 상황이라며 요양병원에 감염 예방을 위한 물품을 보급해 줄 것을 요청했지만 그럼에도 불구 아직까지 이렇다할 답변을 정부 측으로부터 듣지 못하고 있다.

 

업계 한 관계자는 “정부의 어려움도 충분히 이해할 수 있다”면서도 “하지만 감염에 취약한 요양병원이 뚫리면 어떻게 될 것인지, 답이 나오지 않는다”며 정부의 빠른 대처를 주문했다. 

 

한편, 대응본부는 요양병원에서 코로나19 의심환자가 발생하는 등 긴급 상황이 발생하면 보건소와 요양병원협회로 신속히 연락해 달라고 당부했다.

트위터 페이스북 카카오톡 카카오스토리 band naver URL복사

검체 체취 키트,회장,손덕현,마스크,코로나19,요양병원 관련기사

URL 복사
x
  • 위에의 URL을 누르면 복사하실수 있습니다.

PC버전 맨위로

Copyright ⓒ 후생신보.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