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검색

대전협, 인턴 선발 과정에서의 차별·불이익 강력 대응 예고

박지현 회장, “전공의 선발 과정은 물론 임금 계약서·수련규칙 표준안 등 모니터할 것”

가 -가 +

윤병기 기자
기사입력 2020/01/23 [13:01]

【후생신보】 대한전공의협의회가 인턴 최종 모집을 앞두고 선발 과정에서 발생하는 차별, 불이익 등에 강력 대응할 것을 천명했다.

 

대한전공의협의회(회장 박지현, 이하 대전협)는 인턴 선발 시 국가시험, 내신 성적 외에 지역, 출신 학교, 성별로 인한 차별과 군 복무 중이라는 이유로 불이익을 받아서는 안 된다고 강력히 표명했으며 이에 대한 민원이나 제보에 적극 대응할 계획임을 밝혔다.

 

제84회 의사 국가시험 합격자 발표와 함께 배출된 새내기 의사 대다수가 수련의의 길을 가기 위해 인턴 지원을 앞두고 있다. 그런데 인턴 선발 과정에서 여전히 존재하는 군턴, 지역, 성별 등에 대한 차별에 걱정과 우려가 앞선다.

 

일반적으로 3월부터 인턴 업무가 시작된다. 하지만 36개월간 군 복무를 정당하게 마치고 4월 말 전역 또는 소집해제가 이뤄지는 군의관, 공보의는 5월부터 수련을 시작해야 한다. 이로써 발생하는 2개월의 공백으로 인해 인턴 지원부터 차별을 겪고 있다.

 

인턴 면접을 앞둔 A 씨는 “국가에서 정한 날짜에 징집되고 3년간 근무하다가 제대했는데, 2개월 근무 공백 때문에 모 대학병원에서는 공보의, 군의관은 지원하지 말라는 이야기를 들었다”며 “너무 허탈하고 억울하다”고 전했다.

 

또 일부 대형병원은 지방 의과대학보다 서울 소재 의과대학 출신을 선호한다는 제보도 잇따른다.

 

예비 인턴 B 씨는 “모 대학병원 교육수련부는 인턴 과정 안내를 위해 지방의 의과대학에 방문해서 지방의 국립 의대보다 서울 소재의 의대나 의학전문대학원 학생에게 같은 성적이라도 더 높은 점수를 주겠다고 했다”며 해당 발언에 대한 법적인 문제의 소지가 있는지 대전협으로 문의하기도 했다.

 

특히 지방 수련병원이나 작은 병원에서는 이 같은 차별이 더욱 빈번하게 일어나고 있어 전공의 정원 미달의 또 하나의 이유가 된다.

 

C 전공의는 “인턴 모집에서도 수도권이나 대학병원 중심으로 빈익빈 부익부 현상이 나타난다. 모교가 있는 수련병원이어도 지방에서는 인턴 충원이 어려운 이유가 무엇인지 고민해 봐야 하며 임금이나 복지, 성차별, 수련환경 등에 문제는 없는지부터 되돌아봐야 한다”고 지적했다.

 

대전협은 일부 병원에서 전공의 선발 시 벌어지는 사전 면접, 어레인지 관행 등에 대한 문제를 인식하고 지난해 이를 비판하는 보도자료와 공문 등을 배포한 바 있다. 아울러 의료계에 만연해 있는 전공의 선발 및 성차별 문제 척결을 위해 인식 개선 켐페인을 벌이기도 했다.

 

박지현 회장은 “최근 불거진 인턴 필수과목 미수료 사태로 인턴 정원과 수련에 모두의 관심이 집중된 만큼 더욱 공정하게 경쟁해야 한다. 차별로 인해 피해 보는 전공의가 없어야 하며, 그런데도 이런 일이 계속해서 벌어진다면 엄중히 처벌할 수 있어야 한다”고 강조했다.

 

대전협은 추후 피해 사례를 모아 법적 보호를 위한 제도 마련에 나선다는 계획이다.

 

박 회장은 “의사를 시작하는 첫 단계인 인턴부터 불공정한 경쟁으로 좌절을 느끼게 할 수 없다. 전공의를 보호하기 위해 선발 과정은 물론이고 임금 계약서, 수련규칙 표준안 검토, 인턴 필수과목 턴 배치 등 대전협이 앞장서서 할 수 있는 최선을 다할 것”이라고 밝혔다.

 

 

 

트위터 페이스북 카카오톡 카카오스토리 band naver URL복사
URL 복사
x
  • 위에의 URL을 누르면 복사하실수 있습니다.

PC버전 맨위로

Copyright ⓒ 후생신보.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