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검색

전립선암 장기생존자, 삶의 질 높다

서울대병원 정창욱 교수 조사결과, 재발·부작용은 영향 적어

가 -가 +

이상철 기자
기사입력 2020/01/21 [15:48]

▲ 정창욱 교수

【후생신보】  전립선암 장기생존자의 삶의 질이 높은 것으로 밝혀졌다. 또한 재발이나 부작용은 삶의 질에 영향이 미미한 것으로 나타났다.

 

서울대병원 비뇨의학과 정창욱 교수는 미국 캘리포니아 주립대 샌프란시스코병원과의 공동 연구를 통해 실제 전립선암 장기생존자(추적관찰 중앙값 9년)들의 본인의 상태를 기반으로 삶의 질을 ‘0’(죽음)에서 ‘1’(완벽한 건강)사이 값으로 정량화하는 수치인 삶의 질 가중치를 측정했다.

 

이전 연구들은 일반인이나 진단 직후의 환자에게서 가상의 환자 상태를 제시하고 추정하는 것이 일반적이었고 여러 질병 상태나 치료 합병증에 의한 삶의 질이 매우 낮게 추정됐다.

 

실제 환자들을 대상으로 한 이번 연구에서는 어떠한 치료를 받거나 어떠한 건강 상태이던 환자들의 삶의 질은 예상과 달리 매우 높게 잘 유지됐다.

 

특히 수술을 받은 환자들이 합병증의 빈도가 높아도 재발율이 낮고 합병증에 의한 삶의 질 감소가 미미해 궁극적으로는 가장 높은 삶의 질을 보였다.

 

정창욱 교수는 “지금까지 이렇게 실제 장기생존 암환자를 대상으로 대규모로 직접 삶의 질 가중치를 평가한 연구는 전립선암뿐만 아니라 다른 암에서도 사례가 없었다”며 연구의 의의를 설명했다.

 

또한 그는 “환자들 간에도 주관적인 선호도는 매우 다를 수 있어 암의 치료와 합병증의 정도 등을 고려한 개인별 맞춤 치료가 필요하다”고 덧붙였다.

 

이번 연구는 그 우수성을 인정받아 비뇨의학 최고 권위 학술지이자 의학 전체 학술지 상위 0.1% 이내에 속하는 유럽 비뇨의학회지에 2019년 12월호에 게재됐다.

 

한편 정창욱 교수는 이번 연구 업적을 인정받아 생물학연구정보센터 주관의 ‘한국을 빛내는 사람들’에 선정되는 등 지난해에만 2회 선정됐다.

트위터 페이스북 카카오톡 카카오스토리 band naver URL복사
URL 복사
x
  • 위에의 URL을 누르면 복사하실수 있습니다.

PC버전 맨위로

Copyright ⓒ 후생신보.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