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검색

대한피부과학회, ‘백반증 바로알기 대국민 캠페인’ 전개

11월 29일 ~ 12월 1일, 3일간 백반증에 대한 A부터 Z까지 특별 전시관 운영
백반증 더 이상 방치하지 말고 피부과 전문의와 상담하세요!

가 -가 +

윤병기 기자
기사입력 2019/11/19 [09:02]

【후생신보】 대한피부과학회(회장 서성준, http://www.derma.or.kr/)가 제 17회 피부건강의 날을 맞아 ‘백반증 바로알기 프로젝트’를 진행한다. 이번 활동은 11월 29일부터 12월 1일까지 3일간 개최되는 대한민국 피부건강엑스포에서 진행되며 11월 30일에는 피부과 전문의와 함께하는 다채로운 프로그램도 마련했다.


대한피부과학회는 매년 피부건강의 날 캠페인을 통해 인식개선이 필요한 피부질환을 선정해 질환에 대한 오해와 진실을 바로잡고 환자들이 치료시기를 놓치지 않고 적절히 치료받을 수 있도록 올바른 정보를 제공하고 있다. 올해로 17회차를 맞이한 피부건강의 날에는 피부에 하얀 반점이 생기는 질환인 ‘백반증’이 주제로 선정됐다.


백반증은 멜라닌세포가 결핍돼 피부색이 소실되는 질환으로, 얼굴과 손을 비롯하여 피부 어느 부위에나 나타날 수 있으며 하얀 반점을 제외하면 통증이나 가려움증 등 자각 증상이 없어 그대로 방치하기 쉽다. 하지만 연구 결과에 따르면 실제 백반증 환자들은 심리적 우울감뿐만 아니라 일상생활과 대인관계 등 기능적 측면에서도 상당한 어려움을 겪고 있는 것으로 나타났다.[i] 또한, 백반증은 불치병이라는 오랜 잘못된 믿음이 환자들의 치료를 방해하고 있는 것으로 밝혀졌다.


이에 대한피부과학회는 이번 대국민 캠페인을 전개함으로써 피부과 전문의와 함께 백반증의 원인과 올바른 치료법에 대해 알려 질환 인식을 높이고, 환자들의 적극적인 치료를 독려하여 환자들의 삶의 질을 향상시키는데 주력할 예정이다.


대한피부과학회 서성준 회장은 “백반증은 피부 일부에 흰 반점이 나타나는 것 외에 별다른 증상이 없어 환자 스스로 치료의 필요성을 느끼지 못해 치료시기를 놓치는 경우가 많은 것이 문제”라며, “조기에 치료할수록 치료 확률이 높은 질환인 만큼 이번 프로젝트를 통해 백반증에 대한 인식 전환의 계기가 되어 많은 환자들이 치료 후 일상적인 삶으로의 복귀가 가능해지기를 바란다”고 백반증 바로알기 프로젝트의 취지를 설명했다.


이번 행사는 대한민국 피부건강엑스포가 개최되는 SETEC 제 1 전시장에서 진행되며, 백반증에 관심이 있는 사람이라면 누구나 제한 없이 참여할 수 있다. 행사장에서는 백반증에 대한 궁금증 해결을 위해 대한피부과학회 소속 피부과 교수들이 직접 ▲백반증의 진단 및 치료법 ▲백반증 유전성 ▲수술적 치료법 ▲생활 속 주의사항 등을 주제로 강연을 진행하며, OX퀴즈 이벤트와 현장에서 백반증 여부를 진단해볼 수 있는 ‘찾아가는 백반증 진료실’ 프로그램도 운영할 예정이다.

트위터 페이스북 카카오톡 카카오스토리 band naver URL복사
URL 복사
x
  • 위에의 URL을 누르면 복사하실수 있습니다.

PC버전 맨위로

Copyright ⓒ 후생신보.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