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검색

적게 먹어도 살찌는 이유 있었네!

의정부성모병원 주상연 교수팀, 비만-정상체중 장내세균 구성 농도 차이 규명

가 -가 +

이상철 기자
기사입력 2019/11/14 [12:47]

▲ 주상연 교수

【후생신보】 비만과 정상체중에서 장내 세균 구성 농도가 다른 것으로 밝혀졌다. 따라서 적게 먹어도 살이 찌는 사람의 이유가 밝혀질 것으로 보인다.

 

가톨릭대 의정부성모병원 가정의학과 주상연 교수팀(아주대병원, 베이징대병원)이 미국, 유럽, 아프리카인을 대상으로 한 학계의 보고 자료를 이용해 비만군 및 정상체중인 사람들의 ‘대장의 짧은사슬지방산 농도’와 ‘장내 세균 농도’를 메타 분석한 결과, 장내 세균의 구성 농도에 따라 비만의 정도가 다른 것으로 나타났다고 밝혔다.

 

지금까지는 인간의 장내 세균 및 장내 세균이 만들어내는 짧은지방산의 농도와 비만과의 연관성은 국가와 인종간에 서로 달라 일치된 의견이 없었다.

 

연구 결과, 뚱뚱할수록 인간의 에너지원이 되는 짧은지방산이 많았고 비만의 정도가 심할수록 더 의미가 있었다.

 

비만한 사람의 장내 세균 농도가 통계적으로 유의하지는 않았으나 생물학적 분류인 ‘문’으로 분리해 분석한 결과, 박테로이디티스문과 퍼미큐티스문의 장내 세균의 농도가 적었다.

 

특히 나이가 증가할수록 비만한 사람의 균 종류는 달라지는데 37세 미만에서는 퍼뮤규티스 장내 세균이 비만할수록 많았으며 47세 미만에서는 비만군에서 박테로이디티스 장내 세균이 적었다.

 

이러한 결과들은 통계적으로 의미가 있는데 성인의 외부 교란 환경이나 항생제 사용, 식이 패턴, 만성 스트레스의 노출로 인해 장내 세균 불균형과 대사물질과 신호들이 변화하기 때문으로 설명된다.

 

섭식행동의 이상증세인 음식중독 또는 쾌락적 섭식 행동은 비만 발생의 있어 중요한 원인이며 장에 존재하는 장내 세균과 이들에 의한 대사 물질들은 장크롬친화세포와 상호작용을 통해 포만 신호와 섭식 행동을 조절하는 것으로 알려져 있다.

 

주상연 교수는 “앞으로 유익균을 이용해 비만, 당뇨, 쾌락적 섭식행동 질환이 있는 환자를 대상으로 질병 치료 효과가 있는지를 확인해 볼 필요가 있다”며 “장내 세균의 농도가 달라지는 구간에서 식습관, 생활습관 분석을 통해 전문의와 함께 더 건강한 몸을 유지하는 방법을 완성하는 시간이 이제 멀지 않았다”고 말했다.

 

한편 주 교수팀의 이번 연구는 스위스 영양소(Nutrients, IF 4.171)에 10월 18일에 발표됐다.

트위터 페이스북 카카오톡 카카오스토리 band naver URL복사
URL 복사
x
  • 위에의 URL을 누르면 복사하실수 있습니다.

PC버전 맨위로

Copyright ⓒ 후생신보.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