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검색

[국감] ‘공부 잘하는 약?’ 메칠페니데이트 규제 ‘전무’

인재근 의원, 최근 5년간 320만 건 무분별 처방…오남용 예방 노력 강조

가 -가 +

조우진 기자
기사입력 2019/10/18 [11:36]

【후생신보】 ‘중추신경자극제’ 계열의 주의력결핍과다행동장애(ADHD) 치료약제인 메칠페니데이트가 '공부 잘하는 약'이라는 소문이 퍼지며 최근 5년간 320만 건 이상 처방된 것으로 드러나 우려의 목소리가 높아지고 있다.

 

국회 보건복지위원회 인재근 의원(더불어민주당)이 건강보험심사평가원에서 제출받은 국정감사 자료를 분석한 결과, 이른바 ‘공부잘하는 약’으로 알려진 메칠페니데이트가 매년 7~8만 명에게 처방되고 있는 것으로 나타났다.

 

문제는 메칠페니데이트의 부작용 사례도 계속 늘어만 간다는 점이다.

 

식약처의 자료에 따르면 최근 5년간 메칠페니데이트 부작용 사례는 총 1,093건에 달하는 것으로 확인됐다.

 

연도별로는 2014년 831건, 2015년 39건, 2016년 35건, 2017년 49건, 2018년 76건, 2019년은 상반기 기준 63건으로 집계됐다. 주요 부작용 사례는 식욕부진, 불면증, 두통 등이 있었다.

 

이러한 부작용에도 최근 5년간(2014년~2019년 상반기) 메칠페니데이트 처방 인원은 46만 명, 청구 건수는 3,200,626건으로 그에 따른 진료비 청구금액은 약 970억 원에 달하는 것으로 확인됐다.

 

연도별 메칠페니데이트 처방 건수는 2014년 59만 4,212건, 2015년 52만 6,584건, 2016년 50만 9,649건, 2017년 56만 2,063건, 2018년 64만 447건, 2019년 상반기 기준 367,671건으로 집계됐다.

 

특히 지난해인 2018년의 경우 전년(2017) 대비 7만 8천여 건이 증가한 것으로 나타났다.

 

최근 5년간 연령대별 처방 현황을 살펴본 결과, 19세 미만이 235만 4천여 건으로 전체의 73.6%를 차지했으며, 이에 따른 진료비는 약 829억 원(85.5%)에 달하는 것으로 집계됐다.

 

성인의 경우 20대 285,968건, 30대 147,262건, 40대 112,151건으로 그 뒤를 이었다. 특히, 20대와 30대의 경우 5년 전인 2014년도에 비해 각각 2.9배, 1.5배 증가했으며, 이에 따라 청구 금액도 각각 4.8배, 4.3배 증가했다.

 

지역별로는 서울(청구인원 141,290명, 청구건수 937,255건, 청구금액 약 338억 원)이 가장 많이 처방받은 것으로 나타났다.

 

이어 경기(112,665명, 771,251건, 약 220억 원), 부산(41,655명, 367,147건, 약 89억 원), 대구(33,736명, 235,090건, 약 72억 원) 순으로 나타났으며 처방이 가장 적은 지역은 세종(1,310명, 8,696건, 약 1억 원) 이었다.

 

세종의 경우 5년 전인 2014년에 비해 청구인원, 청구건수, 청구금액이 각각 21.9배, 28.6배, 39.5배 증가한 것으로 나타났다.

 

인재근 의원은 “메칠페니데이트는 중추신경자극제 계열의 ADHD치료약제로서 ADHD 환자가 아닌 사람이 의사와의 전문적인 상담 없이 장기간 복용 시 마약류를 복용했을 때와 유사한 부작용이 발생할 수 있다”라고 지적했다.

 

또 “특히 정부는 20대, 30대 등 특정 연령층이 급증한 원인에 대해 면밀하게 분석하여 메칠페니데이트의 오남용 예방에 힘써야 한다”라고 강조했다.

트위터 페이스북 카카오톡 카카오스토리 band naver URL복사
URL 복사
x
  • 위에의 URL을 누르면 복사하실수 있습니다.

PC버전 맨위로

Copyright ⓒ 후생신보.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