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검색

서울아산병원, 칠레 60대 가장에 2:1 생체간이식으로 새 삶

전 세계 말기 간질환 환자가 믿고 찾을 수 있는 4차 의료기관 역할 수행 다짐

가 -가 +

이상철 기자
기사입력 2019/10/07 [15:13]

【후생신보】 말기 간질환 환자를 살리기 위해 서울아산병원 이승규 교수의 집념으로 19년 전 세계 최초로 개발된 2대1 생체간이식 수술법으로 칠레에서 한국을 찾은 60대 가장이 새 삶을 선물 받았다.

 

서울아산병원 간이식팀은 최근 칠레에서 토목 기사로 생계를 꾸려가던 알베르토(남,62세) 씨에게 두 딸의 간 일부를 각각 기증받아 이식하는 2대1 생체간이식 수술을 성공했다고 밝혔다.

 

알베르토 씨는 2018년 9월 극심한 피로와 황달 증상으로 병원을 찾았다가 말기 간경화와 간암을 진단 받고 칠레 현지의 에콰도르 출신 간이식외과 전문의의 제안으로 우여곡절 끝에 한국행 비행기에 올랐다.

▲ 알베르토 씨의 병실에서 가족들과 간이식팀 의료진들이 퇴원을 축하해주고 있다.

서울아산병원에서 2차례 간이식 연수를 받았던 에콰도르 출신의 간이식외과 의사 라울 오레아스(50세)는 알베르토 씨의 가족에게 6,000여 건이 넘는 간이식 수술 경험과 간암 말기의 중증 환자를 대상으로 97%의 성공률을 기록하고 있는 서울아산병원 간이식팀의 의료 기술에 대한 믿음을 갖고 한국에서의 2대1 생체간이식 수술을 추천했다.

 

알베르토 씨가 다시 건강을 되찾을 수 있는 방법은 2명의 살아있는 사람으로부터 각각 간 일부를 제공 받아 시행하는 2대1 생체간이식 수술뿐이었다.

 

그러나 두 명의 간 기증자가 확보되었더라도 2대1 생체간이식 수술을 집도 할 수 있는 병원이 2대1 생체간이식 수술을 500례 이상 기록하고 있는 서울아산병원이 유일했다.

 

현재 세계에서 2대1 생체간이식 수술이 가능한 센터는 몇 곳 없으며 전 세계에서 2대1 생체간이식 수술의 95% 이상이 서울아산병원에서 이루어지고 있다.

 

미리 연락을 받은 서울아산병원 간이식팀은 3월 중순 알베르토 씨의 진료기록과 영상자료를 면밀히 검토, 2대1 생체간이식 수술이 가능하다는 의견을 전달했고 알베르토 씨와 그의 가족들은 서울아산병원 간이식팀의 성적을 확인 후 한 치의 망설임 없이 지난 3월 25일 한국을 방문했다.

 

한국에 도착 후 서울아산병원 간이식·간담도외과로 입원 당시 알베르토 씨는 간부전에 의한 황달 수치가 심하게 높았고 대량의 복수와 혈액응고 기능 장애, 간성혼수 증상까지 보여 알베르토 씨의 아내와 3명의 딸 모두가 서둘러 간 기증자 적합 검사를 진행했다.

 

검사 결과, 혈액형이나 조직적합성 여부가 가장 잘 맞는 사람은 첫째 딸(바바라 크리스티나 34세)과 막내딸(아니타 이시도라 23세)로 확인됐으며 4월 8일 서울아산병원 간이식팀은 두 딸의 간을 기증받아 알베르토 씨의 2대1 생체간이식 수술을 성공적으로 마쳤다.

 

수술 당시 수혜자의 체격에 비해 두 딸의 간 용적이 작아 이식 후에도 간이 제 기능을 못 할 수도 있어 두 딸의 간 좌엽과 우엽을 각각 이식하기로 결정하는 등 수술 과정에 어려움이 많았지만 서울아산병원 의료진들의 적절한 치료 덕분에 고비를 잘 넘길 수 있었고, 7월부터는 일반병실로 옮겨 회복을 이어갔다.

 

서울아산병원 간이식팀은 수술 후 장기간 고단한 회복 과정을 버티고 있는 알베르토 씨와 낮선 타지에서 가장의 회복을 위해 애쓰고 있는 그의 가족들에게 평소에 편히 쉴 수 있는 게스트하우스와 외출 시 편의를 위한 차량도 지원하면서 작은 배려도 잊지 않았다.

 

귀국을 앞둔 알베르토 씨는 “망설임 없이 자신의 간 일부를 기증한 두 딸과 오랜 기간 간병으로 고생한 아내에게 고맙고 미안하다”며 “서울아산병원은 나를 다시 태어나게 해 준 곳이다. 평범한 행복을 되찾을 수 있도록 도와준 간이식팀 모든 의료진들과 간호사들은 평생 나와 가족들에게 감사와 감동으로 기억될 것이다”며 고마움을 전했다.

 

김기훈 간이식·간담도외과 교수는 “환자를 처음 의뢰받았을 땐 말기 간경화와 진행성 간암, 문맥폐색, 담도폐색뿐만 아니라 간경화로 인해 복수가 많이 차있었다. 그러나 생체간이식 경험으로 판단했을 때 좋은 결과를 확신했고 마취통증의학과, 중환자간호팀, 병동 간호팀, 감염내과팀 등 의료진 모두가 환자의 치료를 위해 함께 노력한 결과이다”고 말했다.

 

한편 이승규 간이식·간담도외과 석좌교수는 “2대1 생체간이식 수술을 받기 위해 지구 반대편 남미 칠레에서 가까운 미국을 가지 않고 한국을 찾아온 것은 우리나라 간이식 수준을 세계가 인정한 것”이라며 “서울아산병원 간이식 기술이 전 세계 간이식계의 발전을 선도하고 전 세계 말기 간질환 환자가 믿고 찾을 수 있는 4차 의료기관 역할을 수행할 수 있도록 노력할 것”이라고 말했다.

관련기사


    Warning: Invalid argument supplied for foreach() in /home/ins_news3/ins_mobile/data/ins_skin/m/news_view.php on line 79
트위터 페이스북 카카오톡 카카오스토리 band naver URL복사
URL 복사
x
  • 위에의 URL을 누르면 복사하실수 있습니다.

PC버전 맨위로

Copyright ⓒ 후생신보.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