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검색

팔다리 근육량 줄어든 남성, 당뇨병 위험 2배↑

서울아산병원 김홍규 교수팀, 당뇨병 예방 위해 젊을 때부터 꾸준한 근력운동 필요

가 -가 +

이상철 기자
기사입력 2019/07/18 [15:49]

【후생신보】 20~60대 청장년층 남성에서 팔다리 근육량이 줄어들면 당뇨병 발병 위험이 약 2배 이상 높아진다는 연구결과가 나왔다.

 

서울아산병원 건강의학과 김홍규 교수팀(내분비내과 전공)은 2007년부터 2014년까지 서울아산병원 건강증진센터에서 검진을 받은 20~69세(평균 47세) 성인 1만 7,280명을 평균 5.5년간 추적 관찰한 결과를 바탕으로 팔다리 근육량을 유지하는 것이 당뇨병 발병을 줄일 수 있다는 연구결과를 발표했다.

 

팔다리 근육은 탄수화물에서 소화된 포도당을 저장해놓고 필요할 때 에너지원으로 사용한다. 그런데 근육량이 줄어들면 그만큼 포도당을 저장할 공간이 부족해지고 결국 남겨진 포도당이 혈중 당 수치를 높여 당뇨병 발병에 기여하게 된다.

 

김 교수팀은 비교적 젊고 건강한 청장년층의 팔다리 근육량과 당뇨병 발병사이의 연관성을 확인하고자 연구대상자를 20~69세 성인으로 구성했다.

 

이미 진단된 당뇨병 환자, 팔다리 근육량에 영향을 미칠 수 있는 암, 신장질환, 갑상선기능 이상 등을 과거에 앓았거나 앓고 있는 환자는 연구대상에서 제외했다.

 

연구대상자를 첫 검진 때 측정한 팔다리 근육량과 체지방량을 기준으로 ▲근육량과 체지방량이 모두 적은 그룹 ▲근육량은 많고 체지방량이 적은 그룹 ▲근육량은 적고 체지방량이 많은 그룹 ▲근육량과 체지방량이 모두 많은 그룹으로 나누었다.

 

김 교수팀은 네 그룹 가운데 가장 좋은 체성분 구성을 보인 ‘근육량은 많고 체지방량이 적은 그룹’을 기준으로 5~6년이 지난 후의 당뇨병 발생률을 분석한 결과, 34%는 5~6년이 지도 원래 체성분을 그대로 유지했으나 나머지 66%는 근육량 및 체지방량 변화로 체형이 바뀐 것으로 나타났다.

 

이는 운동과 건강한 식이요법 없이는 나이가 들어감에 따라 이상적인 체형을 유지하기 어렵다는 것을 방증한다.

 

‘근육량은 많고 체지방량이 적은’ 그룹 남성은 주 3회 이상 운동을 하고 있다고 답한 비율이 60.6%로 체형 변화를 보인 다른 남성들에 비해 높았고 당뇨병 발생률은 2.2%로 가장 낮았다.

 

반면, 팔다리 근육량이 줄어든 남성은 유지 그룹보다 2.2배 높은 4.8%의 당뇨병 발생률을 보였다.

 

체지방량은 거의 변화하지 않은 상태에서 팔다리 근육량이 줄어들자 당뇨병 발병 위험이 높아진 것이다.

 

이와함께 근육량이 유지되어도 체지방량이 증가한 남성에서는 3.6%가 당뇨병이 발병했으며 근육량은 줄고 체지방량은 늘어난 남성은 5.7%라는 가장 높은 당뇨병 발생률을 보였다.

 

여성은 근육량과 당뇨병 발병 사이의 연관성이 강하지 않은 것으로 드러났다.

 

갱년기 여성은 체지방량이 급격히 늘어나는데 김 교수팀은 이러한 변화가 당뇨병 발병에 근육량 감소보다 더 많은 영향을 주는 것으로 추정했다.

 

김홍규 교수는 “이번 연구를 통해 비교적 젊은 연령에서도 근육량이 줄어들면 당뇨병 발병 위험이 높아질 수 있다는 사실이 입증됐다”며 “당뇨병 발병 위험을 낮추려면 자신의 체성분과 사지근육량을 정확히 측정하고 이에 맞는 음식 섭취와 운동을 해나가야 한다”고 말했다.

 

특히 “아무리 바빠도 청장년기때부터 유산소운동과 함께 팔다리 근육량을 키울 수 있는 스쿼트, 런지, 가벼운 아령 들기와 복근 강화 운동을 평소 꾸준히 한다면 향후 노년기 건강을 유지하는데 큰 도움이 될 것”이라고 강조했다.

 

김 교수팀의 이번 연구결과는 대한당뇨병학회가 발간하는 국제학술지인 ‘Diabetes and Metabolism Journal’ 최신호에 발표됐다.

 

한편 대한당뇨병학회에 따르면 2016년 기준 국내 당뇨병 환자 수는 약 500만 명이며 이중 30대 환자는 23만 명, 40대 환자는 76만 명이었다.

 

특히 나이가 들수록 당뇨병 유병률은 증가해 50대 132만 명, 60대 125만 명, 70대 이상은 144만 명으로 집계됐다.

트위터 페이스북 카카오톡 카카오스토리 band naver URL복사
URL 복사
x
  • 위에의 URL을 누르면 복사하실수 있습니다.

PC버전 맨위로

Copyright ⓒ 후생신보.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