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검색

안규백 국방위원장, 환자 중심 군 의료시스템 개편 토론회 개최

장병이 실제 만족하는 의료서비스를 받기 위한 발전방안 모색

가 -가 +

윤병기 기자
기사입력 2019/07/18 [13:22]

【후생신보】 안규백 국회 국방위원장은 18일 국회의원회관 제1소회의실에서 ‘환자 중심 군 의료시스템 개편’ 토론회를 개최했다.

 

안규백 국방위원장 주관, 국방부 후원으로 개최된 이번 토론회는 군 환자 발생시점부터 치료 완료시점까지 장병들이 만족할만한 의료서비스 제공방안을 찾기 위해 마련됐다. 정경두 국방부장관을 비롯해 군 의료인력, 야전 지휘관, 일반 장병, 민간 의료전문가 등 약 100여명이 참석했다.

 

안규백 국회 국방위원장은 환영사에서 “군인 자녀를 둔 부모님의 가장 큰 걱정은 자식의 건강”이라며 “군 의료서비스가 개선되면 자연스럽게 군에 대한 국민적 신뢰도도 향상될 것”이라 말했다.

 

이어서 “우리나라의 민간 의료기술과 서비스는 세계 최고의 수준인데, 이에 맞춰 우리 군 의료수준도 함께 이뤄져야 할 필요가 있다”고 강조했다.

 

정경두 국방부장관은 축사에서 “군 의료시스템 혁신의 중심은 우리 장병들”이라며 “장병들에게 의료서비스 혜택을 온전하게 누리게 해 국민이 안심할 수 있는 군대를 만들겠다”고 말했다.

 

이번 토론회는 대한환자안전학회장인 염호기 인제대 의대교수가 좌장을 맡았으며 김대희 인천성모병원 교수, 황일웅 서울대병원 진료교수, 이강현 연세대학교 응급의학과 교수, 김현정 前서울시립 동부병원장, 조경자 국방부 보건복지관, 박세훈 소방청 정책협력관이 △환자 중심 진료여건 개선에 대한 전문가 의견, △골든타임 내 응급조치 역량 강화 및 소방과 협력 고도화, △군 의료의 공공의료 기여 방안에 대한 의료계 제언, △군 의료체계 특성화·효율화를 주제로 발표를 했다.

 

토론회에 참여한 전문가들은 민간병원·군병원 구별 없이 장병이 아프면 가장 가까운 병원에서 최선의 진료를 받을 수 있도록 ‘민·관·군 협력’이 필수적이라 강조했다. 더불어 △골든아워 내 응급환자 후송·치료를 위해 응급·공공의료분야에서 관계부처(보건복지부, 소방청)와 긴밀한 협력이 필요한 점, △군 의료 인력을 민간병원에서도 근무하게 하여 임상 수준을 유지토록 하고, △국내 상급 종합병원에 군인들을 위한 ‘우선진료(Uniform’s Line)’을 만들어 민·군 진료협력을 하는 방안 등을 제시했다.

관련기사


    Warning: Invalid argument supplied for foreach() in /home/ins_news3/ins_mobile/data/ins_skin/m/news_view.php on line 79
트위터 페이스북 카카오톡 카카오스토리 band naver URL복사
URL 복사
x
  • 위에의 URL을 누르면 복사하실수 있습니다.

PC버전 맨위로

Copyright ⓒ 후생신보.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