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검색

메이드 인 ‘코리아’ 골관절염 주사제 ‘히알루마’

이달부터 미국 시장서 판매…테바와 5년간 1.5억불 수출 계약 체결

가 -가 +

문영중 기자
기사입력 2019/06/19 [14:18]

【후생신보】한미가 개발한 골관절염 주사제 히알루마가 이달부터 미국 시장에서 판매된다.

 

한미약품(대표이사 우종수권세창)19일 미국 시장에서 판매될 히알루마의 첫 수출 물량을 출하해 선적했다고 밝혔다.

 

히알루마 미국 시장 판매는 파트너사인 테바가 담당하게 된다. 한미는 지난 2014년 테바(계약 당시 악타비스)12년 간 15,000만불 규모의 히알루마 수출 계약을 체결한 바 있다.

 

테바는 수출 계약 체결 직후 미국 현지 환자 600여명을 대상으로 히알루마 임상 3상을 진행했고, 한미는 시판허가를 받기 위해 히알루마 생산 공장에 대한 FDA 실사를 성공적으로 통과했다. FDA는 이를 토대로 지난해 5월 히알루마의 최종 시판허가를 승인했다.

 

한미와 테바는 이번 첫 출하 물량을 시작으로, 계약 조건에 따라 2031년까지 히알루마를 미국에서 판매한다. 한미는 평택 바이오 플랜트에서 생산한 완제품을 테바에 공급하며, 양사 합의 가격으로 판매된 순매출 금액의 두자릿수 %를 테바로부터 로열티로 받는다.

 

한미약품 대표이사 우종수 사장은 세계 최대 의약품 시장인 미국에서 한국의 주사용 골관절염치료제가 최초로 판매된다면서 경쟁력 있는 파트너사인 테바와의 긴밀한 협력을 통해 히알루마가 미국 시장에서 성공한 브랜드로 자리매김할 수 있도록 최선을 다하겠다고 말했다.

 

관련기사


    Warning: Invalid argument supplied for foreach() in /home/ins_news3/ins_mobile/data/ins_skin/m/news_view.php on line 79
트위터 페이스북 카카오톡 카카오스토리 band naver URL복사
URL 복사
x
  • 위에의 URL을 누르면 복사하실수 있습니다.

PC버전 맨위로

Copyright ⓒ 후생신보.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