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검색

삭센다, 국내 비만 치료제 시장 평정

출시 15개월 만 올 1분기 시장 점유율 33% 기록…1위 등극

가 -가 +

문영중 기자
기사입력 2019/06/11 [16:00]

【후생신보】선풍적 인기를 끌며 주목받았던 비만 치료제 삭센다가 다소 늦은 감이 없지 않지만 국내 시장 점유율 1위를 달성했다

 

한국 노보 노디스크제약(사장 라나 아즈파 자파)은 세계 최초이자 유일한 GLP-1(Glucagon-Like Peptide 1) 유사체 비만 치료제 삭센다’(성분명 리라글루티드 3.0mg)가 국내 비만 치료제 시장에서 올해 1분기 시장 점유율 1위를 달성했다고 밝혔다.

 

의약품 조사 기관 아이큐비아에 따르면, 올해 1분기 국내 비만 치료제 시장의 규모는 약 320억 원으로, 전분기 대비 20.8% 성장했다. 삭센다는 이 시장에서 시장 점유율 32.7%를 기록하며 1위를 차지했다.

 

국내 시장에서의 삭센다 열풍은 글로벌 시장에서 먼저 인정받은 삭센다가 한국에서도 효과와 안전성을 입증 받을 결과로 받아들여지고 있다.

 

대한비만학회 김대중 총무이사(아주대의대 아주대병원 내분비대사내과)체중 감소 효과와 함께 장기간 안전성을 입증한 새로운 형태의 비만 치료제가 비만을 관리하는 국내 의료진들에게 새로운 치료 옵션으로 자리잡은 것으로 보인다고 평가했다.

 

한국 노보 노디스크 라나 아즈파 자파 사장은 앞으로 노보 노디스크는 비만 치료제의 선도 기업으로서 삭센다에 국한된 홍보 활동보다는 비만에 대한 편견을 바로잡기 위해 노력할 것이며, 비만이 의학적으로 관리 받을 수 있도록 지원을 아끼지 않을 것이라고 말했다.

 

한편, 삭센다는 지난해 3월 국내 출시돼 전국 주요 대학병원 등 7,000여 곳에서 꾸준히 처방되고 있다. 특히, 세계 최초이자 유일한 GLP-1 유사체 비만 치료 신약으로 음식 섭취에 반응해 자연적으로 분비되는 인체 내 식욕 조절 물질인 GLP-197%가량 유사해 포만감을 높임으로써 식욕을 조절하고 공복감과 음식 섭취를 줄여 체중을 감소시킨다.

 

더불어, 비만 약제 중 유일하게 심대사 위험요인(혈당, 혈압, 혈중 지질 등)을 개선했을 뿐만 아니라 당뇨병 전단계에 있어서도 체중 감소 및 혈당 개선 효과를 입증한 바 있다. 

관련기사


    Warning: Invalid argument supplied for foreach() in /home/ins_news3/ins_mobile/data/ins_skin/m/news_view.php on line 79
트위터 페이스북 카카오톡 카카오스토리 band naver URL복사
URL 복사
x
  • 위에의 URL을 누르면 복사하실수 있습니다.

PC버전 맨위로

Copyright ⓒ 후생신보.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