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검색

유한재단, 올해 161명에 43억 장학금 전달

유일한 박사 숭고한 뜻 이어 55년 간 8,000여명에 260억 장학금 지원

가 -가 +sns공유 더보기

문영중 기자
기사입력 2024/02/27 [09:07]


【후생신보】유한재단(이사장 김중수)은 지난 23일 오전 유한양행 4층 대강당에서 ‘2024년 유한재단 장학금 수여식’을 가졌다.

 

이날 진행된 장학금 수여식에서 유한재단은 가톨릭 꽃동네 대학교 권예린 등 161명에게 1년 등록금 43여억 원을 제공했다. 장학금은 두 학기에 나눠 지급 예정이다.

 

김중수 이사장은 “유일한 박사님의 숭고한 뜻을 이어받은 유한재단은 여러 교육 및 복지사업 사회봉사 활동을 지원하고 있지만 그중 미래의 한국을 이끌어 갈 학생들의 장학사업에 각별한 관심을 갖고 있다.” 며 “여러분들도 훗날 올곧게 자라 유한정신을 되새기고 주변의 어려운 이웃들에게 관심을 가지고 도움을 주며, 나아가 사회발전과 안정을 위한 선순환 구조를 만드는데 앞장서 주시기를 바란다.”고 밝혔다.

 

독립운동가, 혁신적 기업가, 선구적인 교육가로서 그 삶을 살아오신 故 유일한 박사에 의해 설립된 유한재단은 매년 우수한 학생들에게 장학금을 지급함으로써 그들이 장차 사회에 꼭 필요한 인재가 될 수 있도록 도움을 주고 있다.

 

유한재단은 지난 1970년 설립 이래 올해까지 55년간 매년 우수 대학생을 선발해 졸업 시까지 등록금 전액을 지급해왔다. 지금까지 장학금 수혜자는 연인원 8,000여 명에 이르고 지원금액은 총 260여억 원에 달한다.

URL 복사
x
  • 위에의 URL을 누르면 복사하실수 있습니다.

PC버전 맨위로

Copyright 후생신보.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