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검색

우리아이들병원, 신규 의료진 5명 영입

정성관 이사장 “진료 공백없이 의료진 역량 강화 통해 아이들 건강 지킬 것”

가 -가 +sns공유 더보기

이상철 기자
기사입력 2024/02/26 [14:13]

【후생신보】  보건복지부 지정 전국 유일 소아청소년 전문병원인 우리아이들의료재단 우리아이들병원(이사장 정성관)이 신규 의료진을 영입하는 등 의료진 역량 강화에 나서고 있다.

 

우리아이들병원은 3월부터 소아청소년과 전문의 김유훈, 정종기, 소아영상의학과 전문의 이슬비, 소아청소년정신과 전문의 김솔이, 이준호 등 진료과장 5명을 초빙한다고 밝혔다.

 

▲ (왼쪽부터) 김유훈·정종기·김솔이·이준호·이슬비 전문의

 

김유훈·정종기 과장은 고려의료원에서 소아청소년 전공의 수련을 마치고 외래 및 입원환자 치료를 담당할 예정이다.

 

이슬비 영상의학과 과장은 서울대 어린이병원 소아영상의학과 조교수를 역임했으며 김솔이 과장은 중앙대병원 정신건강의학과 임상교수로, 이준호 과장은 삼성서울병원 소아청소년정신과 전임의를 역임했다.

 

이들 의료진 영입으로 우리아이들의료재단은 산하병원에 소아청소년과 전문의 30명(내분비. 심장. 신경. 신장. 호흡기알레르기 분과 등), 소아청소년정신과 6명, 소아치과 7명, 소아영상의학과 2명 등으로 소아청소년에 관련한 세분화된 진료시스템 구축에 더욱 주력한다

 

대내외적으로 어려운 여건에서도 우리아이들병원은 예약시스템 전면 개편을 통해 보호자들이 불편을 겪었던 대기시간 지연 사태를 해소시킨데 이어, 최근 의료진 공백 사태에도 적극적인 의료진 영입을 통해 불안해하는 보호자들의 우려를 최소화시키고 의료진 역량 강화로 소아청소년 전문병원의 소임을 다할 것으로 보인다.

 

한편 정성관 이사장은 “최근 의료진 공백 문제가 사회적 이슈화 되면서 가뜩이나 소아청소년과 의사가 부족하다는 문제와 더불어 진료를 적절하게 잘 받을 수 있을까 불안해하는 보호자들이 많은 것으로 알고 있다”며 “우리아이들병원은 소아청소년과 진료의 최전선에 서 있는 만큼, 굳건하게 진료 공백 없이 환아와 보호자들께 전문적인 진료로 아이들의 건강을 지켜나갈 수 있도록 최선을 다할 것”이라고 밝혔다.

URL 복사
x
  • 위에의 URL을 누르면 복사하실수 있습니다.

PC버전 맨위로

Copyright 후생신보.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