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검색

이화의대동창회 박민수 차관 ‘여성 의료인 성차별적 발언‘ 사과 요구

“성차별적 발언 통해 의료계를 분열시키고 본질 호도”

가 -가 +sns공유 더보기

윤병기 기자
기사입력 2024/02/21 [21:10]

【후생신보】 이화여자대학교 의과대학동창회가 지난 20일 보건복지부 박민수 차관이 중앙사고수습본부 정례 브리핑에서 한 여성 의료인에 대한 성차별적 발언에 대해 깊은 유감을 표하며 사과를 강력히 요구한다고 밝혔다.

 

이화의대동창회는 21일 박민수 차관의 발언에 대한 이화여자대학교 의과대학 동창회 성명서를 통해 박민수 차관이 미래 의사 수 부족의 근거로 든 여성 의사 비율 증가남성 의사와 여성 의사의 근로시간 차이에 대한 발언은 박민수 차관이 갖고 있는 성차별적 인식이 드러난 것뿐만 아니라 의사가 직업인으로서 행하는 전문 직업성에 대한 이해의 부족이 여실히 드러났으며, 진료는 단순히 근무시간과 진료시간 만으로 그 질을 담보할 수 있는 행위는 아니다라고 강조했다.

 

이화의대동창회는 정부는 의과대학 학생수 증원의 가장 큰 이유로 필수 의료 확충’, ‘지역 간 의료 격차 해소를 제시하고 있지만, 박민수 차관은 이번 발언을 통해 보건 의료 시스템의 체계 개선이 필요한 문제의 해결 대신에 성차별적 발언을 통해 의료계를 분열시키고 본질을 호도하고 있다고 지적했다.

 

이대동창회는 또한 이러한 발언은 성별에 대한 고려가 인력 추계에 있어 핵심적인 요인이 아님에도 불구하고, 마치 의사 인력을 증원해야 하는 주요 이유가 여성의 낮은 생산성 때문으로 오해할 수 있는 소지가 있다성차별적인 시각을 포함한 이러한 내용을 공식적으로 발표한 것은 복지부의 공식 브리핑으로 대단히 부적절하며 경솔한 처사로 생각된다고 밝혔다.

 

마지막으로 대한민국 유일의 여성 의과대학인 이화여자대학교 의과대학 동창회는 성차별적 발언으로 여성 의료인의 정체성을 위협하는 혐오 발언에 대한 박민수 차관의 사과를 강력히 요구한다고 강조했다.

 

이화의대동창회,이화의대 관련기사

URL 복사
x
  • 위에의 URL을 누르면 복사하실수 있습니다.

PC버전 맨위로

Copyright 후생신보.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