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검색

정부, 전공의 대상 진료유지 명령

박민수 차관 "진정한 교육과 수련을 받을 수 있도록 반드시 의료 여건 개선"

가 -가 +sns공유 더보기

윤병기 기자
기사입력 2024/02/19 [12:27]

【후생신보】 정부가 의대 증원 2000명에 반발하며 집단 사직서 제출하고 있는 전국 수련병원 전공의들에게 진료유지명령을 발령한다고 19일 밝혔다. 

 

전공의들 부재로 발생할 ‘의료대란’을 막기 위해선 응급의료체계 유지에 만전을 기하고, 중증수술 및 중환자실 등 대형병원의 진료공백 최소화에 나설 방침이다. 

 

아울러 모든 의료기관에서 환자에 대한 비대면지료를 한시적으로 허용하기로 했다.

 

박민수 복지부 제2차관은 19일 ‘의사 집단행동 중앙사고수습본부’ 회의 후 브리핑에서 “이 시간부로 전국 221개 전체 수련병원의 전공의를 대상으로 진료유지명령을 발령한다”며 “오늘 현장점검을 실시할 예정이며, 현황이 파악되면 신속하고 투명하게 공개하겠다”고 말했다.

 

박 차관은 “대한의사협회(의협)가 전공의의 집단행동을 부추기고 있다”며 ‘충격적’, ‘참담함’ 등의 표현을 쓰며 강하게 비판했다. 그는 “의협이 정부의 조치를 ‘의사에 대한 도전’이라고 하고, ‘의대생과 전공의들의 자유의사에 기반한 행동을 처벌하려 한다면 돌이킬 수 없는 의료 대재앙을 맞이할 것’이라고 했다”며 “국민의 생명과 건강을 지켜줄 것을 간곡히 호소한 국무총리의 담화문마저 ‘겁박’이라고 했다”고 지적했다.

 

이어 “환자의 생명을 다루는 의사의 표현이라고 하기에는 도저히 믿을 수 없다. 국민의 생명을 협박하는 반인도적 발언은 국민에 대한 도전”이라며 “이러한 인식을 가지고 환자를 치료한 것인지 참으로 충격적이며, 참담함을 금할 수 없다”고 비판했다.

 

다만 전공의들을 향해서는 “여러분들이 더 나은 여건에서 의사로서의 꿈을 키우고, 과중한 근로에서 벗어나 진정한 교육과 수련을 받을 수 있도록 이번에는 반드시 의료 여건을 개선하겠다”고 설득에 나섰다.

 

특히 “일부 편중된 정보만을 가지고 정부 정책을 오해하기 보다, 정부에 더 많이 물어보고 소통해 달라”며 “더 많이 소통할수록 더 정확한 정보를 알 수 있다”고 주장했다.

 

전공의,의대증원,필수의료 관련기사

URL 복사
x
  • 위에의 URL을 누르면 복사하실수 있습니다.

PC버전 맨위로

Copyright 후생신보.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