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검색

원광대병원, 최고 서비스 제공·한국 의료 글로벌 경쟁력 제고 ‘앞장’

4주기 외국인 환자 유치의료기관 평가인증 현판식 개최, 인증제도 활성화 기대

가 -가 +sns공유 더보기

이상철 기자
기사입력 2024/02/08 [07:42]


【후생신보】  원광대병원이 외국인 환자들에게 최고의 의료서비스 제공을 통한 한국 의료의 글로벌 경쟁력과 신뢰도를 높이는데 앞장선다.

 

원광대병원(병원장 서일영)은 지난 7일 외래 1관 현관에서 서영일 병원장을 비롯해 주요 보직자들이 참석한 가운데 ‘외국인 환자 유치의료기관 평가인증(이하 KAHF)’ 현판식을 가졌다.

 

특히 KAHF를 획득한 의료기관 중 상급종합병원은 원광대병원을 비롯해 우리나라에 3개 기관뿐이며 그중 전북 권역에서는 원광대병원이 유일하다.

 

이날 현판식에서 서일영 병원장은 “2009년 처음 외국인 환자 유치기관 등록제가 도입된 이후 원광대병원은 외국인 환자 유치를 위해 다양한 노력을 해왔다”며 “전북 권역에서 유일하게 KAHF 인증을 받은 만큼 외국인 환자들에게 최고의 의료서비스를 제공하는 한편, 한국 의료의 글로벌 경쟁력과 신뢰도를 높이기 위해 노력하고 인증제도가 더욱 활성화 되길 기대한다”고 밝혔다

 

한편 KAHF는 외국인 환자 대상 서비스의 질과 신뢰도 제고를 위해 등록된 외국인 환자 유치의료기관을 대상으로 외국인 환자 특화 서비스와 환자안전 체계를 평가해 일정 기준을 충족한 의료기관을 인증하고, 정부 차원에서 지원하는 제도이다. 원광대병원은 지난해 12월 보건복지부로부터 인증서를 수여받았다.

URL 복사
x
  • 위에의 URL을 누르면 복사하실수 있습니다.

PC버전 맨위로

Copyright 후생신보.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