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검색

전북대병원, 공공의료기관 종합청렴도 ‘2등급’ 우수

국민권익위원회서 실시한 청렴도 평가서 작년 대비 1등급 상승

가 -가 +sns공유 더보기

윤병기 기자
기사입력 2024/01/24 [13:49]

【후생신보】 전북대학교병원(병원장 유희철)이 국민권익위원회가 실시한 ‘2023년도 공공의료기관 종합청렴도 평가’에서 2등급을 획득했다고 23일 밝혔다. 

 

'공공의료기관 종합청렴도 평가'는 국민권익위원회가 기관의 반부패 노력을 촉진·지원하고 청렴 인식 문화 확산을 위해 시행하는 평가로 △청렴 체감도(환자보호자, 계약업체, 병원직원 설문조사) △청렴 노력도(반부패 노력 평가) △부패 실태(부패사건 발생 현황) 등 평가 점수로 최상위 1등급부터 최하위인 5등급으로 평가된다. 이번 평가에서 22개 공공의료기관 가운데 1등급을 받은 기관은 없다.

 

전북대병원의 2023년도 종합청렴도 평가 점수는 79.4점으로 공공의료기관 전체 평균(74.8점)보다 4.6점이 높았으며, 특히 평가 항목 중 기관의 반부패․청렴을 위한 노력을 평가하는 ‘청렴 노력도’ 부분에서 83.9점으로 평균(69.1점)보다 14.8점이나 높은 점수를 얻으며 공공의료기관 가운데 가장 상위 등급인 2등급을 획득하였다.

 

전북대병원은 △기관장 및 고위직이 앞장서는 청렴실천 노력을 위해 ‘고위직 대면 청렴교육’ 실시, ‘고위직 청렴수준 자가진단’ 실시, 기관장 주관 ‘반부패ㆍ청렴 추진협의회’ 개최 △조직 내 청렴문화 확산을 위한 소통 노력으로 ‘부서별 청렴간담회’ 실시, ‘청렴소식지’ 발행, ‘국민권익위원회 청렴연수원 찾아가는 방문교육’ 실시 등 다양한 노력을 기울인 것이 이번 결과에 주효했던 것으로 평가된다.

 

유희철 병원장은 “청렴문화 조성 및 유지를 위한 활동과 교육을 통해 병원 임직원 모두가 청렴을 실천하고 노력해온 결과 종합청렴도 평가에서 좋은 결과를 받을 수 있었다“며 “앞으로도 건강한 지역사회를 만들고 도민들의 건강 증진을 위해 최선을 다하는 청렴한 지역거점 의료기관이 될 수 있도록 더욱 노력하겠다”고 전했다.

 

 

전북대병원, 관련기사

URL 복사
x
  • 위에의 URL을 누르면 복사하실수 있습니다.

PC버전 맨위로

Copyright 후생신보.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