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검색

아주대병원 권역외상센터 평가 9년 연속 A등급 획득

2023년 평가, 전체 1위 성적으로 A등급 받아

가 -가 +sns공유 더보기

윤병기 기자
기사입력 2023/12/26 [09:27]

【후생신보】 아주대병원이 22일 보건복지부가 발표한 ‘2023년 권역외상센터 평가’에서 9년 연속 A등급을 받았다. 

 

아주대병원은 올해 평가에서 전체 1위의 성적으로 최상위 등급인 A등급을 받았다고 밝혔다.

 

보건복지부는 권역외상센터의 기능 및 중증외상치료의 질을 강화하는 한편, 지속가능한 질관리 진료체계의 정착을 위해 매년 전국 권역외상센터를 대상으로 평가를 실시하고 있다.

 

올해 평가는 2022년 7월 1일부터 2023년 6월 30일까지 전국의 권역외상센터 15개 기관을 대상으로 이뤄졌으며, 필수영역을 비롯해 △ 진료의 질 △ 질 관리 △ 기능 △ 지역 외상체계 리더십 △ 가점지표 △ 급여지표 등 총 7개 영역을 평가했다.

 

경기남부 권역외상센터는 특히 △ 중증외상(의심)환자 외상소생구역 평균 재실시간 △ 복부 외상환자 응급수술 적정 개시율 △ 두부 외상환자 응급수술 적정 개시율 △ 외상환자 사망사례 검토 △ 외상인력 교육 적정성 △ AIS Coding 신뢰도 △ 중증외상(의심) 환자의 책임진료율 △ 중증외상(의심) 환자 전원 △ 외상등록체계 정보관리 수준 △ 외상자원정보 신뢰도 △ 지역 외상위원회 활동 △ 외상 핫라인 △ 외상팀 활성화 대상자 사전 연락률 △ 지역 내 외상 교육제공 수준 △ 권역외상센터 연구실적 △ 대량 프로토콜 유용성 등 주요 지표에서 만점을 받았다.

 

한편 경기남부 권역외상센터는 2021~2023년 3년 연속 미국외과학회가 미국 및 이외 국가의 병원 외상센터 500여 개를 대상으로 시행한 ‘외상질관리프로그램(ACS-TQIP)’에서 상위 1%에 해당하는 낮은 사망률을 달성해 세계적 수준의 우수한 외상센터임을 입증했다. 

 

2016년 정식 개소한 경기남부 권역외상센터는 독립 건물, 외상전용 중환자실 40개 병상, 외상전용 수술실 3실, 전용입원실 60병상, 외상환자 전담 영상검사실 및 혈관조영실 등을 갖추고 있다.

 

박준성 아주대병원장은 “경기남부 권역외상센터는 복합 중증손상 치료 건수 최상위, 2022·2023년 연속 닥터헬기 운항 전국 1위 기록 등 필수의료 분야 중에서도 생사를 오가는 중증외상환자를 살리는 어려운 일을 하고 있다”며 “올해 9년 연속 최고 평가를 받아 매우 보람되며, 특히 환자와 지역사회 안전을 지키기 위해 365일 애쓰고 있는 의료진 및 관계자에게 감사하다”고 전했다.

 

 

 

 

 

 

아주대병원,권역외상센터 관련기사

URL 복사
x
  • 위에의 URL을 누르면 복사하실수 있습니다.

PC버전 맨위로

Copyright 후생신보.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