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검색

고대 구로병원 김상민 교수, 세계골다공증학회 구연상 수상

가 -가 +sns공유 더보기

문영중 기자
기사입력 2023/12/08 [09:29]

【후생신보】고려대 구로병원 정형외과 김상민<사진> 교수 연구팀(임상강사 노영주, 전공의 박상현)이 최근 개최된 2023 세계 골다공증학회(ICO 2023)에서 학술 구연상을 수상했다.

 

김상민 교수 연구팀는 ‘골다공증 치료에 있어 데노수맙의 골밀도 상승에 미치는 효과에 이와 관련된 인자 분석’을 통해 영예를 안았다. 김 교수팀은 40여편의 발표 연제 중 연구의 독창성과 우수성이 인정되어 ICO Encouragement Oral Presentation Award(학술 구연상)을 수상했다.

 

이번 연구에서는 과거 데노수맙 골밀도 호전 효과에 있어 주로 폐경기 여성을 대상으로 한 이전 연구와 달리 데노수맙이 급여화 된 이후 3년 이상 데노수맙 치료를 받은 환자 700명을 고려대학교 구로병원의 빅데이터를 활용해 연구대상으로 선정 후 기저질환, 보행정도, 골밀도의 감소 등 다양한 요소들을 분석했다.

 

그 결과 데노수맙이 기존 임상 3상연구에서 미처 확인되지 않은 새로운 결과를 확인할 수 있었으며, 특히 고관절의 골밀도는 연령에 따라 다른 반응을 나타내었고, 이외에도 성별, 기저질환, 보행정도, 골밀도의 감소 수준에 따라 각기 그 효과가 상이함을 알 수 있어, 보다 더 세분화된 치료지침을 통한 약제선택이 필요함을 확인할 수 있었다.

 

김상민 교수는 “이번 연구는 골다공증이 동반된 고관절 수술환자의 경우 수술 전후 골다공증 관리가 매우 중요하다는 것을 다시한번 입증할 수 있는 연구였다”며 “앞으로도 지속적인 연구활동을 통해 환자의 수술적 결과를 향상시키고 재골절 예방, 생존율 향상에 크게 이바지될 수 있도록 노력하겠다”고 말했다. 

고대 구로병원,김상민 교수,세계골다공증학회,구연상,데노수맙 관련기사

URL 복사
x
  • 위에의 URL을 누르면 복사하실수 있습니다.

PC버전 맨위로

Copyright 후생신보.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