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검색

한올, 탈모치료제 ‘헤어그로정’ 월 100만 정 판매 돌파

가 -가 +sns공유 더보기

문영중 기자
기사입력 2023/11/15 [18:47]

【후생신보】한올바이오파마(공동대표 박수진, 정승원, 이하 한올)의 탈모치료제 ‘헤어그로정(성분명 피나스테리드)’의 판매량이 월 100만 정을 돌파했다고 최근 밝혔다. 이는 올 10월 기준 헤어그로정의 판매량이 전년 동기 대비 62.6% 증가한 것으로 2007년 출시 이후 최대 판매량이다.

 

2022년 기준 헤어그로정의 판매량은 약 5년간 연평균 20% 성장했다. 헤어그로정은 제품력을 인정받아 2018년부터 2022년까지 5년 연속으로 피나스테리드 1mg 제품 부문 연간 의사 처방의약품 중 상위 5위권을 유지하고 있다.

 

건강보험심사평가원에 따르면 지난해 탈모증으로 치료받은 환자는 25만 명을 넘어섰다. 이 중 2030세대가 38%로 높은 비중을 차지했다. 건강보험이 적용되지 않는 노화, 유전적 요인 등을 모두 포함한 국내 탈모 인구는 1천만 명 정도로 추산돼 향후 탈모인구는 지속 증가할 것으로 보인다.

 

헤어그로정은 만 18세에서 41세의 성인남성에서 나타나는 남성형 탈모(안드로겐 탈모증)의 치료제로 환자의 부담을 낮춘 것은 물론 생물학적 동등성이 입증돼 효능과 안정성을 인정받았다.

 

한올의 또 다른 탈모치료제 제품군인 ‘아다모정(성분명 두타스테리드)’과 탈모보조치료제 ‘판그로정’ 역시 동반 성장률을 기록하며 시장에서의 입지를 확대해 나가고 있다. 특히 약용효모제품으로 알려진 ‘판그로’는 합리적인 가격과 적은 부작용으로 긍정적인 평가를 받으며 한국소비자포럼이 주최하는 ‘2024년 대한민국 퍼스트브랜드 대상’ 경구용 탈모치료제 부문 후보에 선정되기도 했다.

 

한올바이오파마 박수진 대표는 “지난해 탈모 치료제 전용 생산라인을 가동하며 시장에서 원가 경쟁력, 철저한 품질 관리, 안정적인 대량 생산 능력을 인정받고 있다”며, “국내 탈모 치료제 시장 점유를 확대해 나가 2025년까지 탈모 치료제 전문 회사로 자리매김할 것”이라고 전했다.

 

한편 한올바이오파마는 지난 해 3월, 탈모 치료제 전용 생산라인을 가동하며 생산 역량을 강화한 바 있다. 일반 의약품 생산라인과 완전히 분리된 전용라인은 물론, 전과정 자동화, 밀폐형 시스템 도입을 통해 대량생산 능력 및 품질관리 역량을 확보했다.

한올바이오파마,헤이그로,피나스테리드,아다모정 관련기사

URL 복사
x
  • 위에의 URL을 누르면 복사하실수 있습니다.

PC버전 맨위로

Copyright 후생신보.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