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검색

아주대병원 박해심 교수‘APAAACI Women in Science award’ 수상

국내 최초 수상, “후학 양성 더욱 매진” 소감 밝혀

가 -가 +sns공유 더보기

윤병기 기자
기사입력 2023/11/06 [09:59]

【후생신보】 박해심 아주대병원 알레르기내과 교수가 10월 22일부터 24일까지 싱가포르에서 개최된 아시아태평양 알레르기 및 임상면역학회(Asia Pacific Association of Allergy, Asthma & Clinical Immunology, APAAACI)에서 ‘APAAACI Women in Science’ 상을 수상했다.

 

이 상은 알레르기와 임상 면역학 분야의 발전에 기여한 여성 의과학자에게 수여하는 영예로운 상으로, 박해심 교수는 장기간 환자들의 전문적 진료, 관련 임상 중개연구, 아시아 내 여러 국가의 후학 양성(젊은 전임의 및 의과학자) 등의 공로를 인정받아 수상했다.

 

특히 이번 수상은 국내 최초 ‘APAAACI Women in Science’ 수상이란 점에서 의의가 있다.

 

박해심 교수는 “앞으로 여러 국가의 젊은 의사들과 의과학자의 육성에 집중하여 아시아 태평양 지역의 알레르기 및 임상면역학 발전에 더욱 기여하겠다”고 수상 소감을 밝혔다.

 

아울러 박해심 교수는 이번 학회에서 △ NSAID hypertsensitvity(아스피린/진통제 과민 반응) △ unmet needs in severe asthma(중증 천식의 치료에서 미충족 수요를 극복하기 위한 방안) 두 개 강의를 발표했다.

 

박해심 교수는 알레르기와 임상 면역분야, 특히 난치성 천식의 조기 진단법, 생체지표 및 조기진단법 개발, 면역조절제 개발 등의 연구분야 전문가로, 세계알레르기학회 학술위원장, 대한직업성천식학회 회장, 대한천식알레르기학회 회장 등을 역임했으며, 국제 학술지에 400여 편 이상 주저자로 논문을 발표했다.

 

 

아주대병원,박해심 교수 관련기사

URL 복사
x
  • 위에의 URL을 누르면 복사하실수 있습니다.

PC버전 맨위로

Copyright 후생신보.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