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검색

강북삼성병원, 엘살바도르 공무원 초청 연수 성료

가 -가 +sns공유 더보기

문영중 기자
기사입력 2023/10/05 [11:02]

【후생신보】성균관의대 강북삼성병원(원장 신현철)은 지난달 12일부터 25일까지 진행한 엘살바도르 보건부 2차 초청 연수가 성황리에 마무리됐다고 5일 밝혔다.

 

이번 연수는 한국국제협력단(KOICA) 지원 및 순천향대학교 중앙의료원과 함께 진행하는 ‘KOICA 엘살바도르 국립보건교육센터 설립 및 보건교육 강화사업 PMC용역’의 일환으로 실시됐다. 연수단은 엘살바도르 내 보건소에서 근무하는 의사 9인을 대상으로 했다.

 

이번 연수는 엘살바도르 보건 현황에 따라 만성질환 및 1차 의료시스템에 대한 내용을 중심으로 진행됐다.

 

구체적으로는 강북삼성병원과 순천향대학교 중앙의료원 교수진의 강의 및 현장 견학 프로그램으로 ▲한국의 일차보건의료 ▲한국의 의료보험제도 및 건강검진 시스템 ▲한국 모자보건 정책 ▲만성질환 관리 ▲재활치료 ▲원격의료 등 이다.

 

특히, 연수단은 대한가정의학회 추계학술대회에 참가해 엘살바도르의 보건의료 현황 및 연수를 통해 수립한 일차보건의료 강화 계획을 직접 발표하는 등 연수프로그램의 다양성과 주체성을 한층 더 높였다.

 

강북삼성병원 강재헌 미래헬스케어추진단장은 “이번 연수 내용을 기반으로 연수단이 엘살바도르 보건의료분야의 차세대 리더가 되기를 바라며, 엘살바도르 사업이 지속가능성을 가질 수 있도록 필요한 부분에 대해서 적극적인 협력을 하겠다”고 밝혔다.

 

연수단 대표인 넬슨 이반은 “다양한 강의를 통해 한국의 보건의료 시스템에 대해 배울 수 있었다”며 “배운 내용을 토대로 엘살바도르에 잘 전달하여 발전 시킬 수 있도록 하겠다”고 소감을 전했다.

 

강북삼성병원은 지난 2020년 8월부터 순천향대학교 중앙의료원과 엘살바도르 국립보건교육센터 사업을 진행해 오고 있으며, 국립보건교육센터 건립 및 보건교육 강화를 위해 초청 연수를 비롯한 다양한 사업을 적극적으로 전개하고 있다.

강북삼성병원,엘살바도르,KOICA,국제협력단,강재헌 단장 관련기사

URL 복사
x
  • 위에의 URL을 누르면 복사하실수 있습니다.

PC버전 맨위로

Copyright 후생신보.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