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검색

식약처, ‘희소·긴급도입 필요 의료기기’ 공급절차 간소화

기존엔 공급신청서․진단서 요구서 간소화 이후엔 ‘공급신청서’만으로 신청 가능

가 -가 +sns공유 더보기

문영중 기자
기사입력 2023/09/21 [13:34]

【후생신보】식품의약품안전처 오유경 처장은 21일 희귀·난치질환자에게 사용하는 ‘희소·긴급도입 필요 의료기기’를 다수 사용하고 있는 강북삼성병원(서울시 종로구 소재)을 방문, 의료현장을 살피고 현장의 목소리를 청취했다고 밝혔다.

 

희소·긴급도입 필요 의료기기는 희귀·난치질환자 등의 수술·치료에 필수적이나 국내 공급되지 않는 의료기기를 국가가 수입해 공급 중이다. 이달 9월 현재 총 30개 제품이 희귀․긴급도입 필요 의료기기로 지정된 상태다.

 

오유경 처장의 이번 강북삼성병원 방문은 ‘식의약 규제혁신 2.0’ 과제 중 ‘희소·긴급도입 의료기기 공급신청 간소화’에 대한 의료현장의 목소리를 듣고 추가적으로 필요한 개선사항은 없는지 알아보고 위해 기획됐다.

 

종전에는 환자나 의료인이 희소·긴급도입 의료기기의 공급을 신청할 때, ‘공급신청서’와 환자 성명, 질환명 등 정보가 중복되는 ‘진단서’를 함께 제출하도록 돼 있어 시간과 비용이 적지 않게 소요됐다.

 

이에 식약처는 진단서를 제외하고 공급신청서 만으로 필요 의료기기를 신청할 수 있도록 손질한 것. 이에 따라 환자 또는 의료인은 시간과 비용은 줄이면서, 보다 신속하게 의료기기가 공급될 수 있도록 했다.

 

이날 강북삼성병원 흉부외과 정의석 교수는 “희소‧긴급도입 필요 의료기기 공급이 실질적으로 환자 치료에 큰 도움이 되고 있으며, 이번 식약처의 규제혁신 추진으로 희귀·난치질환자를 적시에 치료하는데 큰 도움이 됐다”며 “의료현장의 애로사항을 적극적으로 규제혁신한 식약처의 노력에 감사하며 앞으로도 현장의 목소리에 귀 기울여 달라”고 말했습니다.

 

이에 오유경 처장은 “식약처는 국민의 안전을 최우선으로 하면서도 규제를 합리적으로 개선하기 위해 노력하고 있다”며, “의료기기가 적시에 공급되어 모든 국민이 적정한 치료를 받는 데 걸림돌이 없도록 함께 노력하겠다”고 강조했다.

 

이어 오 처장은 “앞으로도 ‘혁신의 성공, 미래를 연다’라는 식약처의 규제혁신 의지가 실현될 수 있도록 현장을 끊임없이 살펴보고 업계·소비자와 소통하며 ‘식의약 규제혁신’을 차질없이 추진해 나가겠다”고 약속했다.

오유경 처장,긴급도입 의료기기,강북삼성병원,공급신청서 관련기사

URL 복사
x
  • 위에의 URL을 누르면 복사하실수 있습니다.

PC버전 맨위로

Copyright 후생신보.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