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검색

식약처, 첨단 의료 제품 개발 지원 본격화

글로벌 전문가 15명으로 구성된 자문단 꾸려…자문위원 상시 추가 계획

가 -가 +sns공유 더보기

문영중 기자
기사입력 2023/08/24 [12:57]

【후생신보】식품의약품안전처(처장 오유경, 사진)는 최신 기술을 이용한 의료제품 개발이 증가함에 따라 우수한 K-의료제품의 신속한 제품화를 지원하기 위해 세계적인 전문가들로 구성된 ‘글로벌 전문가 자문단(Global Expert Advisory Group)’을 24일 출범시켰다.

 

글로벌 전문가 자문단은 ▲세포·유전자치료제 ▲약물·유전자 전달 ▲진단용 의료기기 ▲해외 규제기관 허가·심사 자문 등 다양한 분야에 규제업무 경험이 있거나 현재 종사 중인 국제 전문가 15명으로 구성됐다.

 

임기는 2년으로 식약처는 자문 위원을 상시 추가해 다양한 분야의 전문가로 구성을 지속 확대 예정이다.

 

자문 범위는 의료제품(의약품, 바이오의약품, 의료기기)의 사전검토 및 허가·심사 현안 사항 등에 대한 기술적 자문이며, 자문 의견이 필요할 경우 서면 또는 영상회의를 열어 수시로 자문할 계획이라고 식약처는 밝혔다.

 

오유경 처장은 “최신의 첨단 기술에 대한 전문 역량을 갖춘 세계적인 전문가들로 구성된 자문단이 출범함으로써 식약처의 전문 역량을 보완·강화하고 국내 개발 의료제품이 세계 시장을 선점하고 수출 경쟁력을 확보하는 데 크게 기여할 수 있을 것으로 기대한다”고 말했다.

 

한편, 식약처에 따르면 8월 30일에서 9월 1일까지 서울에서 개최하는 ‘2023년 글로벌 바이오 콘퍼런스(GBC)’에 자문위원이 연자로 참석, 최신 의료제품 개발 동향 등에 대해 공유할 계획이다.

식약처,글로벌 전문가 자문단,오유경 처장 관련기사

URL 복사
x
  • 위에의 URL을 누르면 복사하실수 있습니다.

PC버전 맨위로

Copyright 후생신보.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