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검색

관상동맥 석회화 심할수록 만성 콩팥병 위험 증가

강북삼성병원 강정규 교수팀 11만 명 4.2년간 추적 결과…유럽신장협회 학술지 게재

가 -가 +sns공유 더보기

문영중 기자
기사입력 2023/08/09 [09:40]

【후생신보】관상동맥 석회화가 심할수록 만성 콩팥병의 발생 위험도가 높아진다는 연구결과가 나왔다. 관상동맥석회화 관리에 더욱 주의를 기울여야 할 것으로 보인다.

 

관상동맥 석회화란 관상동맥에 동맥경화가 진행되면서 칼슘이 침착되어 혈관이 딱딱하게 굳어지는 것으로, 심혈관질환 사망 위험도를 높이는 원인 중 하나로 알려져 있다.

 

만성 콩팥병은 최근 전 세계적으로 당뇨병, 고혈압과 같은 만성 질환의 유병률과 동반 증가하는 추세로, 만성 콩팥병은 초기부터 심혈관계 질환 발생과 사망률을 증가시킨다. 또한 말기 단계에서는 혈액투석이나 신장이식 등의 중증 치료가 필요해 각별히 주의해야 하는 질환이다.

 

성균관의대 강북삼성병원(원장 신현철) 서울건진센터 강정규 교수, 데이터관리센터 (류승호, 장유수 교수 김예진 연구원) 연구팀은 2010년~2018년 사이에 강북삼성병원 종합건진센터에서 건강검진을 받은 성인 11만여 명을 4.2년간 추적 관찰했다.

 

▲ 관상동맥 석회화와 점수에 따른 만성콩팥병 발생위험도

연구팀은 연구 대상자를 관상동맥 석회화 점수에 따라 ▲0점 ▲1-100점 ▲101-300점 ▲300점 초과로 나누었다.

 

그 결과, 관상동맥 석회화 점수가 0점인 그룹에 비해 ▲1-100점 그룹에서는 만성 콩팥병의 발생 위험도가 15% 증가했다. 또, ▲101-300점 그룹에서는 37% ▲300점 초과인 그룹에서는 71% 각각 증가, 석회화 점수가 높을수록 만성 콩팥병 발생 위험도가 순차적으로 증가하는 것을 확인했다.

 

만성 콩팥병을 정의하는 두 가지 기준인 사구체 여과율 감소와 단백뇨 발생으로 각각 나눠서 분석했을 때도 석회화에 따라 만성 콩팥병 발생위험도가 증가했다.

 

강북삼성병원 서울건진센터 강정규 교수는 “이번 연구 결과는 관상동맥석회화가 있을 때 흔히 동반되는 전신 혈관의 탄성도 감소, 맥압 증가 등이 콩팥 혈관에 부정적인 영향을 미치기 때문으로 추측해 볼 수 있다”며, “콩팥 질환이 심혈관 질환과 여러 위험인자를 공유하고 있다는 것을 시사한다”고 밝혔다.

 

이어 “관상동맥 석회화가 보이는 경우 우선 심혈관 질환 예방을 위해 조절해야 하며, 만성 콩팥질환으로 진행되지는 않는지 지속적인 주의를 기울여야 한다”고 덧붙였다.

 

한편, 이번 연구 결과는 유럽 신장협회의 공식 학술지인 Nephology Dialysis Transplantation에 게재됐다.

강북삼성병원,관상동맥 석회화,만성콩팥병,강정규 교수 관련기사

URL 복사
x
  • 위에의 URL을 누르면 복사하실수 있습니다.

PC버전 맨위로

Copyright 후생신보.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