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검색

대웅, 자신감 발판 200억 투입 '자사주·자회사' 주식 매입

윤재춘 대웅 대표, “건전한 재무 상태 바탕으로 주식 매입 결정…주주 친화 정책 적극 추진” 약속

가 -가 +sns공유 더보기

문영중 기자
기사입력 2023/07/27 [16:05]

 

【후생신보】대웅이 미래 성장에 대한 ‘확실한’ 자신감을 드러내며 주주권익 보호를 위해 주식 매입에 걷어붙였다.

 

대웅(대표 윤재춘)은 책임경영 실현 및 주주가치 제고를 위해 총 200억 원 규모의 자사주 및 자회사 주식을 매입할 예정이라고 27일 공시했다.

 

공시에 따르면 대웅은 KB증권을 통해 신탁방식으로 100억 원 규모의 자사주를 매입할 예정다. 또, 이와 별도로 100억 원 규모로 자회사인 대웅제약의 주식을 다음달부터 3개월간 장내에서 직접 매입할 계획이라고 밝혔다.

 

대웅은 “성장 모멘텀이 확실한 상황에도 저평가된 주식 가치를 부양하고, 미래 성장에 대한 의지를 표명하기 위해 이번 결정을 내렸다”고 강조했다. 더불어 대웅은 지주회사로서의 책임경영 강화 차원에서 주주신뢰 회복에 앞장서겠다는 입장이다.

 

대웅의 자회사 대웅제약은 현재 보툴리눔 톡신 제품 ‘나보타’와 위식도역류질환 신약 ‘펙수클루’, 당뇨병 신약 ‘엔블로’ 등 ‘트로이카’를 중심으로 성장국면에 진입해 매분기 최고 실적을 갱신중이다.

 

대웅제약의 2분기 잠정실적 공시에 따르면 트로이카 활약에 힘입어 별도기준 매출액 3,071억 원, 영업이익 362억 원을 달생했다. 이는 전년 동기 대비 각각 4.5%, 7.8% 성장한 역대 분기 최대 실적이다.

 

다른 자회사인 대웅바이오는 중추신경계(CNS) 사업에서의 탄탄한 매출을 바탕으로 세파 계열 항생제 사업에 전략적 투자를 단행하며 올해 연매출 5000억 원 달성을 목전에 두고 있다.

 

윤재춘 대웅 대표는 “총 200억 원 규모의 주식 매입은 대웅그룹의 안정적이고 건전한 재무 상태에서 이뤄질 수 있었던 결정”이라며 “앞으로도 대웅은 최우선적으로 주주가치를 극대화하고 주주권익을 보호하기 위해 주주친화 정책을 적극 펼치는 등 주주들의 신뢰를 굳건히 지켜나가 함께 미래를 개척해 나갈 것을 약속한다”고 말했다.

대웅제약,대웅,윤재춘 대표,나보타,엔블로,펙수클루 관련기사

URL 복사
x
  • 위에의 URL을 누르면 복사하실수 있습니다.

PC버전 맨위로

Copyright 후생신보.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