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검색

최은진 교수, 혈우병 종합적 치료 전략 중요

GC녹십자, 혈우병 심포지엄서 유전자 치료제 등 다수 치료 출시 반기며 조언

가 -가 +sns공유 더보기

문영중 기자
기사입력 2023/06/26 [14:17]

▲ 대구가톨릭대 소아청소년과 최은진 교수(혈우병연구회 회장)

【후생신보】GC녹십자는 22일 명동 르메르디앙 호텔에서 혈우병 전문 의료진을 대상으로 혈우병 치료의 최신 지견에 대해 공유하는 심포지엄을 성황리에 개최했다고 26일 밝혔다.

 

이번 심포지엄에서는 대구가톨릭대 소아청소년과 최은진 교수를 좌장으로 인하대학교병원 소아청소년과 박정아 교수가 ‘혈우병 치료 환경의 진화(The Evolving Landscape of Hemophilia Therapy: The Ups and Downs)’라는 주제로 기존 인자보충요법(Factor Replacement Therapy)과 비응고인자 치료법(Nonfactor Therapy)을 포함한 최신 치료법에 대한 장단점과 특성에 대해 발표했다.

 

박정아 교수는 “환자의 주요 변수와 상태를 충분히 고려한 치료제를 선택해야 한다”는 점을 강조 하며, “최근 혈우병 치료 영역에서 다양한 신약들이 출시되고 있는 만큼 신약과 기존 치료제들의 특성을 명확하게 이해하고 이를 기반으로 각 환자에게 맞는 최적의 치료 전략을 수립해야 한다”고 덧붙였다.

 

이어 박교수는 “체내 응고인자 수치 별 활동(Physical activity)을 보면 여전히 기존 인자보충요법(Factor Replacement Therapy)이 효과가 있다”고 말했다.

 

좌장을 맡은 대구카톨릭대 소아청소년과 최은진 교수<사진>는 “비응고인자 치료법과 유전자 요법을 포함해 다양한 혈우병 치료 신약들의 출시를 반기면서도, 장기적인 안전성에 대해 우려되는 것이 사실이라며 환자가 가지고 있는 위험 요소(Risk Factor) 등을 고려한 종합적인 치료 전략이 이뤄져야 한다”고 말했다.

 

발표 세션이 끝난 후, 패널 토의 시간에는 강동경희대학교병원 박영실 교수를 포함한 국내 혈우병 전문의들이 참석한 가운데 응고인자(Factor)와 비응고인자(Nonfactor) 요법에 대한 최신 치료 지견에 대한 의견을 나누었다.

 

패널로 참석한 전문가들은 “많은 신약들이 출시를 앞두고 있는 만큼 안전한 사용을 위해선 신약들에 대한 가이드라인이 필요한 시기이다” 라며 입을 모았다.

 

이날 패널 세션은 빠르게 발전하고 있는 혈우병 치료 영역에서 환자를 위한 최적의 관리 방안을 위한 심도있는 논의가 진행되어 의료진들의 큰 호응을 얻었다.

 

남궁현 GC녹십자 국내영업부문장은 “의료현장에서 혈우병 환자가 최적화된 치료를 받을 수 있도록 밤낮으로 고민하시는 선생님들과 환자개인별 최적의 치료 옵션에 대한 방향을 함께 생각해보고자 이번 심포지엄을 마련했다”며 “앞으로도 GC녹십자는 의료인들이 환자들을 위해 더 나은 진료 환경을 구축하는데 책임과 사명을 다하겠다”고 말했다.

혈우병,GC녹십자,최은진 교수,비응고인자,유전자 요법 관련기사

URL 복사
x
  • 위에의 URL을 누르면 복사하실수 있습니다.

PC버전 맨위로

Copyright 후생신보.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