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검색

대웅 ‘펙수클루’ 올해내 처방액 1,000억 찍나?

출시 11개월 만 누적 처방액 300억 돌파…관련 제제 시장도 전년비 54% 껑충
“펙수클루 강점과 우수성 갖춰…위식도역류질환 치료 패러다임 바꿔 나갈것”

가 -가 +sns공유 더보기

문영중 기자
기사입력 2023/06/21 [11:16]

【후생신보】발매 6개월 100억 원, 9개월에 200억 그리고, 11개월만에 300억 원.

 

대웅제약의 ‘펙수클루’가 위식도역류질환 치료제인 P-CAB(칼륨 경쟁적 위산분비 억제제) 제제 시장의 부흥을 이끌고 있다. 발매 11개월 만에 누적 처방액 300억 원을 기록하며 무섭게 성장 중이다.

 

출시 1년 내에 1,000억 달성이라는 당초 목표는 달성하지 못했다. 하지만 이 같은 추세라면 올해 내 처방액 1,000억 달성 충분히 가능해 보인다. 경쟁 제제가 누적 처방액 1,000억 달성까지 걸린 시간이 3년 정도인 점을 고려해 볼 때 매우 빠른 성장세다.

 

대웅제약(대표 이창재∙전승호)은 위식도역류질환 신약 ‘펙수클루(성분명: 펙수프라잔염산염)’가 출시 11개월 만에 누적 처방액 300억 원을 돌파하며 위식도역류질환 치료의 패러다임을 앞장서 바꿔나가고 있다고 21일 밝혔다.

 

P-CAB 제제는 기존 PPI(양성자 펌프 억제제) 제제의 단점인 느린 약효 발현과 식이 영향, 약물 상호작용 등을 개선한 차세대 치료제다. 특히 펙수클루는 위식도역류질환 치료제 가운데 반감기가 9시간으로 가장 길어 한 번 복용만으로도 약효가 오래 지속돼 야간 속쓰림 증상 등을 현저히 개선시킨 것이 강점이다.

 

의약품 표본 통계정보인 유비스트(UBIST)에 따르면 지난해 7월 출시한 펙수클루의 누적 처방액은 지난 5월 기준 319억 원이다. 출시 이후부터 월평균 15%의 성장률을 보인 펙수클루는 일찍이 발매 6개월 차에 100억 원, 9개월 차에 200억 원을 넘어섰다.

 

펙수클루는 P-CAB 계열 치료제 시장 확장에도 힘을 보태고 있다. 펙수클루 출시 전 300억원대에 머물던 P-CAB의 분기별 처방액은 최근 400억 원대를 넘어서고 있다. 유비스트 통계에 따르면 펙수클루 성장세에 힘입어 지난 1분기 P-CAB 시장 규모는 477억 원을 기록하며 펙수클루 출시 전인 전년동기(311억 원) 보다 54% 늘었다.

 

대웅제약은 펙수클루가 글로벌 위식도역류질환 시장에서 받고 있는 높은 평가를 바탕으로 고성장 행보를 이어나갈 계획이다. 지난달 미국 시카고에서 열린 ‘2023 소화기질환주간(DDW 2023)’에서 각국의 소화기 전문가들은 펙수클루가 위식도역류질환의 치료 패러다임을 바꿔나갈 것이라는 데 공감을 표하기도 했다.

 

아울러 대웅제약은 펙수클루의 적응증과 복용 편의성을 위한 제형 확대에 박차를 가한다. 현재 확보된▲미란성 위식도역류질환 치료 ▲급성위염 및 만성위염 위점막 병변 개선 외에도 ▲미란성 위식도역류질환 치료 후 유지요법 ▲헬리코박터 제균을 위한 항생제 병용요법 등 관련 임상이 진행 중이다. 여기에 복용 편의성을 높이기 위해 물 없이 입에서 녹여 먹는 구강붕해정과 IV제형(주사제) 개발도 이뤄지고 있다.

 

이창재 대웅제약 대표는 “출시 1년도 안돼 300억 원을 돌파한 기록은 펙수클루가 P-CAB 계열 치료제 중 차세대 대표 주자로 우뚝 섰다는 뜻”이라며 "앞으로 펙수클루의 성장세가 가파른 만큼 이 기세를 몰아 2023년 내 1000억 원 수준의 매출 달성이라는 목표를 현실화시키고, 나아가 위식도역류질환의 치료 패러다임을 기존 PPI에서 P-CAB으로 바꾸는 ‘게임체인저’로서 입지를 강화해 나갈 것”이라고 말했다.

 

펙수클루는 대웅제약이 2008년부터 13년간 자체 기술로 개발에 성공한 순수 국산 신약으로 주요 5대 강점은 ▲빠른 약효 발현 ▲신속하고 우수한 증상 개선 ▲우수한 야간 증상 개선 ▲복용 편의성 ▲낮은 약물 상호작용 및 약효의 일관성 등이다.

대웅제약,펙수클루,P-CAB,위식도역류질환 관련기사

URL 복사
x
  • 위에의 URL을 누르면 복사하실수 있습니다.

PC버전 맨위로

Copyright 후생신보.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