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검색

마스크 벗으면 홀쭉해질 줄 알았지… 지방 또 쌓인 이유는 ‘이것’

2020년부터 감소하던 음주량 증가세로 돌아서
일상화된 야식, 식욕호르몬 ‘그렐린’ 분비 촉진

가 -가 +sns공유 더보기

윤병기 기자
기사입력 2023/05/09 [09:19]

【후생신보】 마스크를 벗으며 주춤했던 비만율이 다시 슬금슬금 높아지고 있다. 올해 초 마스크를 벗기 시작하면서 일상회복과 함께 체중관리에 신경을 쓰는 사람이 늘었던 것도 사실이다. 하지만 관리도 잠시, 실질적인 비만율은 다소 증가한 것으로 나타났다.

 

최근 비만 증가의 원인으로는 그동안 만나지 못해 서운했던 친구, 동료들과의 회식이 꼽힌다. 질병관리청이 최근 발표한 ‘2022년 지역사회건강조사’ 결과 코로나19 유행 속 2020년부터 감소하던 음주량이 지난해 증가세로 돌아섰다. 또 체질량지수(kg/㎡)가 25 이상인 사람의 비율인 자가보고 비만율은 지난해 32.5%로 2021년 32.2%보다 0.3%포인트 살짝 증가했다.

 

365mc 분당 문경민 대표원장은 “술자리는 비만으로 이어지는 지름길”이라며 “고칼로리의 야식, 식욕 조절 시스템을 어지럽히는 알코올, 불규칙한 수면 등이 혼합되어 비만 시너지를 일으키는 것”이라고 설명했다.

 

우선 알코올 섭취는 그 자체로 식욕 촉진제 역할을 한다. 알코올이 식욕억제 호르몬인 렙틴의 분비를 30% 감소시킬 수 있다는 연구결과도 있다. 렙틴은 우리가 충분한 음식을 섭취하게 되면 우리 몸에 신호를 보내어 더 이상의 섭취를 멈추게 하는 역할을 한다. 알코올로 이 역할이 제대로 수행되지 않는 경우 우리는 배부름을 느끼지 못하고 계속하여 음식을 섭취하게 되는 것이다.

 

문 대표원장은 “알코올은 식욕을 억제하는 뇌의 시상하부에 직접적으로 영향을 미쳐 달고 맵고 짜고 기름진 음식에 대한 욕구를 높인다”며 “아무리 철저한 식단관리에 나서더라도 술 한잔을 마신 뒤에는 결국 안주를 참지 못하고 폭풍흡입하게 되는 것도 이같은 이유”라고 설명했다.

 

더욱이 술을 마신 경우 알코올은 탄수화물, 단백질, 지방보다 먼저 열량으로 쓰인다. 술을 많이 마실수록 다른 영양소 대신 알코올이 더 오래 활용된다. 결국 술과 곁들인 안주는 소비되지 못하고 고스란히 체지방으로 축적되는 셈이다.

 

문경민 대표원장은 술과 안주가 단순히 몸무게를 늘리는 것을 넘어 복부 비만의 주범으로 작용하는 것도 주의해야 한다고 지적했다. 단순히 허리둘레가 커지는 문제 뿐만아니라 내장까지 지방이 차곡차곡 쌓이는 것이 문제다.

 

내장지방은 장기 주변까지 지방이 쌓인 것을 말한다. 뱃속 내장지방은 체내 염증을 유발하고 만성질환을 일으키는 주범으로 꼽힌다. 지방흡입 등 약이나 수술로 치료하기 어렵고 오로지 식단조절과 유산소 운동으로 제거할 수 있다.

 

회식으로 인해 밤늦게 먹는 것 또한 올바른 식습관을 깨뜨리고 야식증후군에 노출될 우려를 높인다. 건강한 식사 사이클을 깨뜨려 저녁마다 무언가를 먹지 않으면 안 될 것같은 습관을 만들어낸다.

 

문 대표원장은 “회식 등으로 밤늦게 먹는 일이 일상이 된 경우 뇌는 늦은 밤을 식사 시간으로 인식하게 된다”며 “이후 회식이 없는 날에도 식욕 호르몬인 그렐린을 밤늦게 분비시켜 허기지게 만든다”고 지적했다.

 

밤늦게 식사하는 것은 그 자체로 피로를 유발하고 숙면을 방해한다 점도 염두에 두어야 한다. 음식을 먹자마자 자리에 누우면 소화관이 제대로 움직이지 못하게 되어 위가 무력해지는 결과를 낳는다.

 

위가 무력해지면 위장의 면역 기능이 떨어져 음식물에 들어 있는 독성을 제대로 걸러내지 못하고 위산이 적게 분비되며 음식물을 소화하는 데 필요한 위장 근육 운동이 저하된다. 수면중에도 소화기가 꾸준히 운동하게 됨으로 다음날 피로도가 쌓이는 것은 불보듯 뻔하다.

 

문경민 대표원장은 “한두번의 회식은 다음날 다시 건강한 식단에 나서면 다이어트 여정에 큰 무리를 주지 않는다”며 “하지만 매일 이어지는 알코올 섭취, 고칼로리 식사, 쉴틈 없이 쏟아지는 음식은 비만으로 이어질 수밖에 없는 요소”라고 강조했다.

 

 

 

 

비만,다이어트,365mc 관련기사

URL 복사
x
  • 위에의 URL을 누르면 복사하실수 있습니다.

PC버전 맨위로

Copyright 후생신보.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