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검색

3년만의 엔데믹 봄, 천식 주의보

가 -가 +sns공유 더보기

윤병기 기자
기사입력 2023/03/17 [11:03]

【후생신보】 다가오는 따뜻한 계절 봄철은 미세먼지와 황사, 꽃가루로 인한 호흡기질환이 심해지는 시기이다. 특히 천식 환자에게는 꽃 피는 봄은 달갑지 않은 계절이다.

 

건강보험심사평가원에 따르면 국내 천식 환자는 코로나19 이후 감소하는 추세로 2019년 135만명대에서 펜데믹이 한창이던 2021년에는 66만명대로 2배 이상 대폭 감소했다. 감염병 확산으로 실내외 마스크 착용이 늘면서 개인위생과 함께 자연스럽게 예방 관리가 이뤄졌기 때문인 것으로 보인다.

 

천식은 폐로 연결되는 통로인 기관지에 알레르기 염증이 발생하는 질병으로 특정 유발 원인 물질에 염증이 생기면서 기관지가 심하게 좁아지는 현상이다. 증상은 기침과 호흡 할 때 쌕쌕거리는 소리가 나는 천명, 호흡곤란, 가슴을 죄는 답답함이 생기며, 새벽에 증상이 심해질 수 있고 경증일 경우 조기진단으로 적절한 치료가 이뤄져야 한다.

 

천식의 환경적 원인은 환절기와 대기오염, 꽃가루와 집먼지진드기,곰팡이,화학물질,감기와 스트레스,흡연 등 다양하다. 3년 만에 맞이하는 노마스크 봄인 만큼 마스크 해제와 함께 천식을 일으키는 원인에 노출되기 쉬워 올봄은 특히 주의해야 한다.

 

에이치플러스 양지병원 민주원 호흡기센터장은 “천식 발작 등 증상이 악화되면 기관지 확장제를 복용해도 회복이 더디고 호흡곤란으로 말하는 것도 힘들다”며 “잠시 증상이 호전되어도 기관지 염증은 계속 남아 있을 수 있으며 염증으로 기관지 점막이 붓고 근육 경련이 반복되면 기관지 변형과 폐기능 저하로 이어질 수 있다”고 주의를 당부했다.

 

이처럼 천식은 증상 악화와 호전을 반복하는 만성질환인 만큼 폐 기능 검사로 정확한 진단이 필수다. 기관지 만성 염증을 해결하기 위해서는 불편해도 흡입스테로이드제 치료를 받아야 하며, 1~2년에 한 번씩 폐 기능 검사를 진행해 호흡기 건강 상태를 체크해야 한다.

 

민주원 센터장은 “흡입스테로이드는 약제가 직접 기도 점막으로 투여 돼 치료효과가 좋지만 사용법이 어려워 환자들이 꺼려하는데 매일 저용량을 사용하면 증상 완화는 물론 부작용도 거의 없어 규칙적인 사용을 권한다”고 조언했다.

 

천식 예방을 위해서는 실내 청결유지는 기본이며 황사,미세먼지가 심한 날은 외출을 삼가거나 마스크를 꼭 착용해야 한다. 특히 유전적 요인이 의심되는 환자들은 천식 검사를 시행하여 적절한 대비를 해야 한다. 규칙적인 운동과 감기예방,금연도 중요하다.

 

 

천식,양지병원 관련기사

URL 복사
x
  • 위에의 URL을 누르면 복사하실수 있습니다.

PC버전 맨위로

Copyright 후생신보.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