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검색

고대의대, ‘노벨상 결정기관’ 카롤린스카의대와 심포지엄

가 -가 +sns공유 더보기

문영중 기자
기사입력 2023/02/23 [10:00]

▲고대의대-카롤린스카의대 공동 심포지엄에 참여한 양 기관 관계자들이 단체촬영을 하고 있다

【후생신보】고려대학교 의과대학(학장 윤영욱)이 지난 17일 의대 본관 윤주홍 강의실에서 스웨덴 카롤린스카의대와 분자면역학을 주제로 공동 심포지엄을 개최했다.

 

카롤린스카의대는 1810년 설립된 공립 형태의 고등교육기관으로 의과학 교육과 연구, 병원 및 의과대학을 운영해 의과학 분야에 집중 특화된 기관이다.

 

특히, 세계 최고 수준의 연구 인프라와 연구자, 교육 프로그램을 자랑하고 있으며 노벨생리의학상 수상자 결정기관으로 알려져 있다.

 

이날 심포지엄은 양 기관의 연구 역량을 강화하고 상호 이해 및 교류를 활성화시키기 위해 기획됐다.

 

고대의대 윤영욱 의과대학장을 비롯해 카롤린스카의대 베네딕트 챔버스 교수, 해부학교실 유임주 교수(BK21 의과학연구단 단장), 생화학분자생물학교실 박석인 교수(BK21 국제교류위원장) 등 양 기관 교수, 연구원 및 대학원생 100여 명이 참석했다. 주한 스웨덴 대사관 앤더스 핵터 과학혁신참사관이 참석, 눈길을 끌었다.

 

양 기관은 이번 심포지엄에서 사업단 연구자들의 연구 내용, 향후 공동 연구 방향 논의 및 양교 Ph.D 의과학자 양성 교육 프로그램을 소개했으며, 한국-스웨덴 교류 협력 과제 구성을 논의했다.

 

윤영욱 학장은 “세계 최고의 연구 인프라와 연구자, 교육 프로그램을 갖춘 카롤린스카의대와 교류하게 되어 뜻깊게 생각한다”라며 “이번 심포지엄을 통해 상호 연구역량을 강화하고 나아가 인류 질병 치료와 예방에 이바지해 세계 의학 발전에 보탬이 되길 바란다”라고 말했다.

 

주한 스웨덴 대사관 앤더스 핵터 과학혁신참사관은 “바이러스 및 감염병 연구를 활성화시키기 위해 국가기관의 역할이 중요하다고 생각한다”라며 “양 기관의 교류 협력을 응원하기 위해 향후 필요한 사항이 있다면 적극적으로 지원하겠다”라고 전했다.

 

한편, 양 기관은 다가오는 6월에 스웨덴 스톡홀름에서 공동 심포지엄을 한 차례 더 개최할 예정이다.

URL 복사
x
  • 위에의 URL을 누르면 복사하실수 있습니다.

PC버전 맨위로

Copyright 후생신보.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