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검색

이오플로우, 프랑스 社와 인공췌장 협업 계약

자동 인공췌장 솔루션 개발․상용화 목표…스마트폰 구현 시스템도 개발

가 -가 +sns공유 더보기

문영중 기자
기사입력 2023/01/12 [11:07]

【후생신보】이오플로우(대표이사 김재진)는 프랑스 업체 다이아벨루프(Diabeloop)와 인공췌장 협업 계약을 체결했다고 12일 밝혔다. 다이아벨루프는 인공지능(AI) 기반 인공췌장 알고리즘을 개발하는 업체다.

 

양사는 이번 협약을 통해 이오플로우의 이오패치 통합 당뇨 시스템과 다이아벨루프의 자동 인슐린 주입 알고리즘 결합을 시도하고 있다.

 

이를 통해 자동으로 인슐린 주입을 조절하는 인공췌장 솔루션의 즉각적인 상용화는 물론 이를 스마트 폰에서 구현하는 시스템 개발에도 나선다는 구상이다.

 

세계 최초로 미국 FDA의 승인을 받은 경쟁사의 웨어러블 인공췌장이 올 하반기 유럽에 상륙할 예정인 가운데 이들도 비슷한 시기에 제품을 출시해 경쟁하겠다는 의도다.

 

이번 협약으로 우선 연계되는 다이아벨루프의 ‘DBLG1’ 인공췌장 알고리즘과 이오플로우의 ‘이오패치’ 인슐린 펌프, 그리고 제3자 CGM(연속혈당측정기) 등은 모두 CE 인증을 받은 제품들이어서 개발 완료 시 신속한 상용화가 가능할 것으로 전망되고 있다.

 

김재진 이오플로우 대표이사는 “금번 프랑스 파트너사와 협업을 통해 유럽시장에 좀 더 일찍 인공췌장 솔루션을 제공할 수 있게 되었고, 일부 유럽 지역에서는 우리가 웨어러블 인공췌장 솔루션을 최초로 제공하는 업체가 될 수도 있을 것”이라고 소감을 밝혔다.

 

에릭 휴네커 다이아벨루프 대표이사는 “이오패치와 같은 획기적인 제품을 보유한 이오플로우와 파트너십을 체결하게 돼 매우 영광이다”며 “우리는 지난해 여름 이오플로우와 협업하여 여러 테스트를 통해 기술적 실현가능성을 이미 확인했으며 본 파트너십 계약 체결을 통해 본격적으로 공동개발을 진행하게 된 것이다”라고 전했다.

 

한편, 이오플로우는 일회용 웨어러블 인슐린 펌프 ‘이오패치’ 출시를 통해 스마트 당뇨관리 트렌드를 이끌고 있다. 2021년 첫 국내 판매에 이어 2022년 유럽 판매를 개시했으며 이어 중동, 동남아시아, 중남미 시장 진출이 임박했음을 알렸다.

 

중국은 현지 파트너사와 합작사를 설립해 본격적인 글로벌 시장 확대에 나서고 있으며, 최근 미국 판매를 위한 FDA 510(k) 의료기기 품목허가도 신청했다.

이오플로우,인공췌장,다이아벨루프 관련기사

URL 복사
x
  • 위에의 URL을 누르면 복사하실수 있습니다.

PC버전 맨위로

Copyright 후생신보.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