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검색

환자중심 일차의료 만성질환관리 케어코디네이터 활성 방안 논의

한국케어코디네이터회 ‘제2회 동계세미나’ 개최…환자중심 현장사례 공유

가 -가 +sns공유 더보기

윤병기 기자
기사입력 2022/12/19 [15:06]

【후생신보】 지역사회 내 환자중심 일차의료 만성질환관리를 위해 케어코디네이터 활성 방안을 논의하는 자리가 마련됐다.

한국케어코디네이터회는 16일 오후 대한간호협회 서울연수원 강당에서 ‘마주보고 함께가는 환자중심 사례관리’를 주제로 일차의료기관에서 활동 중인 케어코디네이터들의 현장사례를 공유하는 ‘제2회 동계세미나’를 개최했다.

 

보건복지부 건강정책과 곽순헌 과장은 축사를 통해 “일차의료 만성질환관리 시범사업의 성공과 본 사업으로의 전환을 위해 케어코디네이터의 역할이 중요하다”고 강조했다.

 

국민건강보험공단 이상일 상임이사는 “팀으로 구성된 의료인력을 통해 포괄적인 일차의료가 제공돼야 한다”면서 “팀 구성에서 간호사의 역할이 매우 중요하다”고 밝혔다.

 

대한내과의사회 박근태 회장도 간호사 케어코디네이터의 정착과 확산이 필요하다고 강조했으며, 한국가정의학회의사회 강태경 회장은 정부 차원의 지원이 이뤄져야 한다고 설명했다.

 

이날 주제강연에 나선 국립중앙의료원 일차의료지원센터 유원섭 센터장은 ‘환자중심 일차의료를 위한 일차의료 간호사의 역할’ 주제발표를 통해 환자중심의 포괄적 일차의료를 위한 우선순위 과제로 지역사회 일차의료 역할강화와 재택의료기관 육성, 일차의료팀의 의사와 간호사 협업 활성화 등이 필요하다고 주장했다.

 

사례발표에는 서울봄연합의원 박지현 간호사가 ‘케어코디네이터와 지역사회 연계’를 주제로 지역구에서 시행된 마음건강사업과 서울케어 건강돌봄서비스 사업에 참여했던 경험을 소개했다. 시흥희망의료복지사회적협동조합 희망의원 정희영 간호사는 ‘케어코디네이터가 진행하는 소그룹 교육’을 주제로 만성질환자 대상 건강관리교육 사례를 전달했다.

 

이어 한국건강증진개발원 김태연 팀장은 케어코디네이터 사례집 제작 경과를 보고했으며, 한림대학교 간호대학 신동수 교수의 종합논의로 세미나는 마무리됐다.

 

대한간호협회 신경림 회장은 격려사를 통해 “초고령사회로 진입하는 중요한 시점에서 환자 중심 일차의료는 우리 간호사에게 시대적 과제로 국민 건강증진과 예방, 지역 간 건강 불균형 완화를 요구하고 있다”면서 “앞으로 케어코디네이터가 활성화된 팀 기반이 일차의료에 정착될 수 있도록, 국민 건강 향상에 앞장서 나가겠다”고 말했다.

 

한편, 이날 열린 동계세미나는 한국케어코디네이터회가 주최했으며, 대한간호협회와 국민건강보험공단, 대한내과의사회, 대한가정의학과의사회가 후원했다.

케어코디네이터,일차의료,만성질환,간호사 관련기사

URL 복사
x
  • 위에의 URL을 누르면 복사하실수 있습니다.

PC버전 맨위로

Copyright 후생신보.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