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검색

중앙대병원 남지나 교수, 대한산부인과학회 최우수 논문상 수상

‘ADNEX모델의 양성 및 악성 난소 종양 구분 평가’ 논문 우수성 인정

가 -가 +sns공유 더보기

윤병기 기자
기사입력 2022/11/14 [09:57]

【후생신보】 남지나 중앙대학교병원 산부인과 교수가 지난 11일 인천 송도컨벤시아에서 개최된 제108차 대한산부인과학회 학술대회에서 2022년 최우수 논문상을 수상했다.

 

남지나 교수는 ‘한국 여성의 난소 종물에서 ADNEX 모델의 양성 및 악성 종양 구분 평가(Assessment of different NEoplasias in the adneXa model for differentiation of benign and malignant adnexal masses in Korean women)’ 논문을 대한산부인과학회지(Obstetrics & Gynecology Science)에 발표해 그 우수성을 인정받아 수상의 영예를 안았다.

 

대한산부인과학회는 학회지에 게재된 논문을 대상으로 엄정한 심사를 통해 선정된 최우수 논문의 제1저자 혹은 교신저자에게 ‘최우수 논문상’을 수여하고 있는데, 남지나 교수는 이번 연구에서 자궁 종양 진단 예측 모델인 ‘ADNEX( Assessment of Different NEoplasias in the adneXa) 모델’이 양성 난소 종양과 악성 난소 종양 진단을 탁월하게 구별한다는 것을 입증해 우수한 평가를 받았다.

 

중앙대병원 산부인과 남지나 교수는 “난소 종양의 초음파 감별 진단은 적절한 관리를 위해 매우 중요한데, 이번 연구는 폐경 전 및 폐경 후 한국 여성 모두에서 ADNEX 모델을 통해 양성 난소 종양과 악성 난소 종양의 분류를 도와 개인에 맞춘 환자 관리가 가능하게 함에 의의가 있다”고 말했다.

 

 

남지나 교수,중앙대병원,산부인과 관련기사

URL 복사
x
  • 위에의 URL을 누르면 복사하실수 있습니다.

PC버전 맨위로

Copyright 후생신보.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