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검색

건강보험 재난대응 매뉴얼 제정

대규모 의료수요 발생이 예측되는 재난(예.감염병) 등에 우선 적용

가 -가 +sns공유 더보기

윤병기 기자
기사입력 2022/03/31 [20:21]

【후생신보】 보건복지부는 메르스·코로나19 등 감염병과 산불·수해 등 자연재난 등에 활용할 수 있는 “건강보험 재난대응 매뉴얼”(이하 “매뉴얼“)을 마련하여, 위기상황에서 적극적으로 대응할 수 있도록 추진한다.

 

보건복지부(장관 권덕철)는 31일 2022년 제7차 건강보험정책심의위원회(이하 ‘건정심’, 위원장 : 류근혁 제2차관)를 열어, 건강보험 재난대응 매뉴얼 제정안 통과시켰다.

 

보건복지부는 의료현장에서 코로나19 대응이 적시에 적정하게 이루어질 수 있도록 건강보험을 통해 ‘예방․진단․치료’ 전 과정에 대해 맞춤형 수가를 마련하여 지원해 왔다.

 

특히, 건강보험은 2022년 2월까지 코로나19 대응에 약 3조 7,000억 원을 지원하는 등 감염병 대유행 상황에서 상황 변화에 대응하며, 환자와 의료기관의 어려움을 최소화하는 역할을 수행하였다.

 

다만, 지난 2년간의 재난대응을 위해 건강보험 차원의 비상계획(컨틴전시 플랜, Contingency Plan)이 수립되어야 한다는 요청이 지속됨에 따라 신속한 건강보험 의사결정 체계를 운영하기로 하였다.

 

현재 국외에서도 코로나19 관련 건강보험정책 수립을 위한 특별 의사결정 절차를 적용하여, 재난 시 신속한 대응이 가능하게 하는 방향으로 수가를 개선하고 있다.

 

미국은 「사회보장법」에서 공중보건 위기상황 선포 시, 일정 영역의 제도적 규제를 보건복지부 장관이 완화할 수 있도록 허용하고 있으며, 이를 통해 코로나19 환자의 입원 비용 등을 인상한 바 있다.

 

일본은 코로나19 상황에서 중앙사회보험의료협의회* 자문 없이 선제적 건강보험 수가 조치** 이후 사후 보고를 실시하였고, 주로 비대면 회의 또는 서면 자문 방식을 적용하고 있다.

 

건강보험 재난대응 매뉴얼은「재난안전법」에서 규정하는 자연재난·사회재난 중 건강 위해 발생 가능성이 높고, 대규모 의료수요 발생이 예측되는 재난(예.감염병) 등에 대해서 우선적으로 적용하고,▴재난 파급효과(위기경보단계, 유입·발생양상·전개속도) ▴보건의료시스템에 미치는 영향(재난으로 인해 발생한 질병 특성, 의료체계 대응가능역량, 의료수요 예상규모) 등을 종합적으로 검토하여 대응 활동을 수행한다.

 

재난 대응 수가 개선·운영은 건강보험정책심의위원회 소위원회를 통해 신속하게 논의하고, 중앙사고수습본부 등 유관기관과 상시적인 협력이 이루어질 수 있도록 한다.

 

보건복지부는 “명확한 매뉴얼 하에서 유연한 의사결정 체계를 운영하여, 앞으로도 코로나19 상황 변화에 적절하게 대응할 수 있도록 노력하겠다”라고 밝혔다.

 
한편, 건정심은 건정심 안건 상정기준을 명확히 하고, 심평원에 사무지원국을 설치는 안건도 의결했다.

 

현행 국민건강보험법에 명시된 건정심 심의·의결 사항 등을 운영규정에 구분해 반영했으며, 특히 연간 재정소요가 일정액 이상인 경우 건정심 의결을 거치도록 했다.

 

또, 건강보험심사평가원에 사무지원국을 설치해 안건 문의 관련 적극 지원 등 건정심 위원들의 전문적인 의사결정을 지원하게 된다.

 

URL 복사
x
  • 위에의 URL을 누르면 복사하실수 있습니다.

PC버전 맨위로

Copyright 후생신보.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