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검색

이오플로우, 1,134억 유상 증자 성공 ‘글로벌 기업 토대 마련’

가 -가 +sns공유 더보기

문영중 기자
기사입력 2022/02/08 [20:57]

【후생신보】웨어러블 헬스케어 기업 이오플로우(대표 김재진)는 1,134억 원 규모의 주주 배정 유상증자와 1주당 신주 1주를 배정하는 무상증자를 성공적으로 완료했다고 8일 밝혔다.

 

이오플로우는 주주배정 유상증자를 통해 신주 300만주를 발행, 1,134억 원의 자금을 조달했으며 이어진 무상증자를 통해 신주 1,474만 5532주를 추가로 발행, 풍부한 현금 유동성과 주식 유동성을 모두 갖추게 됐다.

 

이오플로우는 “어려운 글로벌 경제 상황에 대처하며 성장할 수 있는 기반을 갖췄다”고 자평했다.

 

유상증자 신주 증자비율은 25.99%로 구주주에게 1주당 0.2599주가 신주 배정된 가운데, 최종 청약 경쟁률은 108.10%를 기록해 실권 없이 배정이 완료됐다. 유상증자에는 최대주주가 100억 원의 자금을 조달, 24만주가량 참여하며 책임경영 의지를 나타낸 바 있다.

 

앞서 회사는 이번 유상증자를 통해 조달한 자금을 ▲생산시설 확장 및 품질관리 인증 ▲웨어러블 인공췌장 해외 인증 및 판매망 구축 등 기존 사업의 강화, 확대와 아울러 ▲연속혈당센서 상용화 ▲기기와 제약이 결합된 복합 신약 사업 전개 등에 사용한다고 밝힌 바 있다.

 

김재진 이오플로우 대표는 “어려운 경제 상황 속에서도 이오플로우를 믿고 투자해주신 주주분들께 깊이 감사드린다”며 “이를 기반으로 회사의 수익성을 개선시키고 미래 성장동력을 지속 발굴해 기업 및 주주 가치를 증진시키기 위해 노력하겠다”고 전했다.

 

이어 김 대표는 “웨어러블 인공췌장 솔루션을 비롯해 웨어러블 비만 및 NASH 치료제, 웨어러블 인공신장 등 추가 성장을 위해 준비하고 있는 계획이 구체적으로 실행될 경우 기업가치에 제대로 반영될 것으로 기대한다”며, “특히 올해는 ‘2023년 BEP 달성 위한 발판 마련’, ‘세계 수준의 품질 경영 문화 정착’을 위해 최선을 다하겠다”고 밝혔다.

이오플로우,김재진 대표,유상증자 관련기사

URL 복사
x
  • 위에의 URL을 누르면 복사하실수 있습니다.

PC버전 맨위로

Copyright 후생신보.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