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검색

한올 바이오연구소, 수원 경기 바이오센터 확장 이전

R&D 전문 인력 확보 및 연구 시설 확충…‘HL161’, ‘HL036’ 신약 개발 가속화

가 -가 +sns공유 더보기

문영중 기자
기사입력 2021/11/26 [10:37]

【후생신보】한올바이오파마(이하 한올)는 수원 경기 바이오센터 내에 위치한 바이오연구소를 확장 이전, R&D 전문인력 확보와 연구시설 확충을 통한 신약개발 역량 강화에 나선다고 26일 밝혔다.

 

이를 통해 한올은 세계 최고의 연구 수행을 위한 환경을 조성할 뿐만 아니라 핵심 R&D인재 영입을 동시에 추진할 계획이다. 

 

이로써 자가면역질환 치료제 ‘HL161', 안구건조증 치료제 ‘HL036', 차세대 면역항암제 ‘HL187’ 등의 혁신 신약 개발을 가속화할 수 있게 됐다.

 

한올 바이오연구소는 이뮤노반트, 하버바이오메드, 이뮤노멧 등 글로벌 바이오 기업 등과 폭넓은 신약 개발 관련 협업을 진행하고 있다. 특히, 지난 2017년에는 ‘HL161'과 ‘HL036’을 약 7,000억 원 규모로 기술수출하며 업계 주목을 받은 바 있다.

 

최근에는 HL161 등 다양한 항체신약을 연구개발하며 쌓아온 기술과 노하우를 통해 차세대 면역항암제 개발에도 속도를 높이고 있다. 면역항암항체 프로젝트 ‘HL187’은 새로운 작용기전을 통해 인체의 면역기능 활성화로 암을 치료하는 신약으로, 정부 국책과제에도 선정된 바 있다.

 

한올은 새로운 질환 영역에도 과감히 도전하고 있다. 올해는 보스턴 소재의 뉴론(Nurron Pharmaceuticals), 알로플렉스(Allopex Biotherapeutics)에 투자를 통해 신규 파킨슨병 치료제, 항암 면역세포치료제 개발에 동참하는 등 활발한 R&D 활동을 해나가고 있다.

 

안혜경 바이오연구소 본부장은 “한올바이오파마는 지난 2007년부터 글로벌 바이오신약 연구개발을 위해 글로벌 임상시험, 핵심 연구 인력 확보, 연구시설 확충 등에 힘써온 국내 바이오 선도기업”이라며 “한올 바이오연구소의 목표는 마땅한 치료제가 없는 질환으로 고통 받고 있는 환자들에게 희망을 줄 수 있는 글로벌 혁신신약을 만들어 내는 것이며, 이를 위해 모든 역량을 집중할 것”이라고 밝혔다. 

URL 복사
x
  • 위에의 URL을 누르면 복사하실수 있습니다.

PC버전 맨위로

Copyright 후생신보.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