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검색

[국감]보건의료 분야 R&D, 15위권 내 공익사업 부족해

김성주 의원, “보건의료기술의 기초연구에 대한 비중 늘릴 필요가 있어”

가 -가 +sns공유 더보기

박원빈 기자
기사입력 2021/10/15 [08:39]

▲ 복지위국감에서 발언하는 김성주의원(사진 : 국회 전문기자협의회) 

【후생신보】현재 진행 중인 보건의료 분야 연구개발(R&D) 사업에 공익성·지역 안배·기초연구 등을 강화해야 한다는 지적이 나왔다.

 

더불어민주당 김성주 의원은 14일 열린 한국보건산업진흥원 국정감사에서 “정부가 치매, 희귀질환, 정신건강, 감염병, 환경성 질환 등을 공익적 가치 중심 R&D의 세부 추진사항으로 정했지만, 지난 2016년부터 올 9월까지의 보건의료 R&D 60개 사업 중 지원액 순위 15개에 감염병 관련 사업을 제외한 공익성 사업은 한 건도 없었다”며 이 같이 밝혔다.

 

실제로 보산진의 자료를 보면 공익적 가치와 관련 있는 고령화친화서비스 R&D는 56위, 공익적 의료기술 연구사업은 55위, 치매 극복을 위한 연구개발은 17위에 각각 머물러 있다. 보건의료 R&D의 지역 안배 역시 수도권에 편중돼 있는 것으로 나타났다.

 

최근 5년간 보건의료 R&D 지원액 상위 3개 지역은 서울(8622억 원), 경기(5288억 원). 충북(5251억 원)이었으며 R&D 지원액의 61%가량을 수도권이 차지하고 있다. 여기에 오송첨단의료산업진흥재단이 위치한 충북지역까지 합하면 84%가 일부 지역에 몰려 있다.

 

같은 기간 동안 개발연구단계가 33%(7855억 원)로 가장 높았고 응용연구 20%(4638억 원), 기초연구가 19%(4428억 원) 순으로 기초연구 비중도 갈수록 줄어들고 있는 것으로 나타났다.

 

지난 2018년 발표된 제2차 ‘보건의료기술육성기본계획(2018-2022)’ 수립을 위한 국민 인식조사를 보면, 국민들은 보건의료 R&D의 투자방향 설정 시 정신건강, 고령화 등 사회문제를 우선적으로 해결해야 한다고 보고 있었다.

 

이에 정부는 공익적 가치 중심의 R&D 투자 강화, 개방·연결·융합을 통한 R&D 혁신시스템 구축, 미래 신산업 육성 등을 보건의료기술육성기본계획 3대 추진전략으로 정한 바 있다.

 

김성주 의원은 “코로나19 감염병 시대에 글로벌백신허브화를 의욕적으로 추진하고 있지만, 그동안 부족했던 기초연구에 대한 자성의 목소리도 나오고 있다”라며 “과학기술기본법에서도 기초연구 진흥을 명시한 만큼 보건의료기술의 기초연구에 대한 비중을 늘릴 필요가 있다”고 강조했다. 

보건의료,연구개발,더불어민주당,김성주 의원,한국보건산업진흥원 관련기사

URL 복사
x
  • 위에의 URL을 누르면 복사하실수 있습니다.

PC버전 맨위로

Copyright 후생신보.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