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검색

한올 HL161, 북미․중국 등서 적응증 6개로 개발 확대

가 -가 +sns공유 더보기

문영중 기자
기사입력 2021/09/02 [11:43]

【후생신보】한올바이오파마(이하 한올)의 중국 파트너 하버바이오메드는 국가약품감독관리국(NMPA)으로부터 자가면역질환 치료제 HL161의 ‘만성 염증성 다발신경병증’ 임상 2상을 위한 임상시험계획(IND)을 승인 받았다고 2일 밝혔다.

 

하버바이오메드는 한올과 라이선스 계약을 통해 중국지역에 대한 HL161의 개발권리를 보유하고 있다. HL161은 현재, ▲중증 근무력증 ▲갑상선 안병증 ▲혈소판 감소증 ▲시신경 척수염 등 의료적 미충족 수요가 높은 4가지 질환에 더해 이번에 승인 받은 만성 염증성 다발신경병증까지 총 5개의 적응증으로 개발을 확대할 계획이다.

 

만성 염증성 다발신경병증은 점점 심해지는 근육 쇠약과 감각저하 등의 증상이 만성적으로 나타나는 질환이다.

 

한올의 미국 파트너 이뮤노반트도 ▲중증 근무력증 ▲갑상선 안병증 ▲온난항체 용혈성 빈혈에 대한 개발을 진행 중이다. 내년에 2개 적응증을 추가해 총 5가지 질환에서 임상시험을 계획하고 있다고 밝힌 바 있다.

 

이로서 HL161은 북미와 중국에서 ▲중증 근무력증 ▲갑상선 안병증 ▲온난항체 용혈성 빈혈 ▲혈소판 감소증 ▲시신경 척수염 ▲만성 염증성 다발신경병증 등 총 6개의 적응증으로 개발을 진행하게 됐다.

 

징송왕 하버바이오메드 대표는 “스테로이드의 부작용과 면역글로불린의 제한적인 접근성으로 인해 자가면역질환에서의 효과적이고 새로운 치료제가 절실한 상황”이라며 “HL161의 새로운 작용기전은 안전하고 효능 있는 치료제가 될 것”이라고 기대했다.

한올바이오파마,하버바이오메드,자가면역질환 치료제 관련기사

URL 복사
x
  • 위에의 URL을 누르면 복사하실수 있습니다.

PC버전 맨위로

Copyright 후생신보. All rights reserved.